타다금지법에 사라진 타다는 무죄···국회가 반성할 차례

김영훈 / 2023-07-26 / 조회: 3,365       여성경제신문

대법원이 타다 서비스는 불법콜택시가 아니라는 무죄를 선고한지 한달이 됐다. 법원 판결 이후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에서 “시대 변화의 흐름을 정치가 따라가지 못한 사례” “타다의 승소는 국회의 패소라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다”라고 했다.


야당 지도부의 사실상의 공개 사과가 있었고 무죄 판결이 나왔지만 타다 서비스가 다시 살아날 가능성은 없다. 재판이 진행되는 와중에 정치권이 이미 ‘타다금지법’을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타다는 규제의 사각지대를 파고 들었다. 규제가 강한 한국시장에서 많은 스타트업들에게 법률리스크는 최우선 검토대상이다. 타다 역시 마찬가지였다. 법률 검토는 물론 국토부, 서울시 등과 계속해서 협의과정을 거쳤다. 하지만 타다 서비스가 확대되고 택시업계의 반대가 거세지자 상황은 급변했다.


타다를 기소한 검찰은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받겠다며, 지루한 법적공방을 시작했다. 1심에서 무죄가 나오자 2020년 3월 선거를 앞두고 있던 여야는 ‘타다금지법’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고, 국민의힘이 방조한 여야 합작품이다. 택시업계를 의식한 국토부가 몸을 사리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서 타다는 결국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타다 서비스를 두고 일각에서는 현행법을 교묘히 피했다고 비판하지만, 혁신은 언제나 기존의 관행과 규제의 틈새를 비집고 나온다. 타다가 대단한 기술도, 엄청난 투자가 필요한 일도 아니었다는 비판도 마찬가지다. 혁신은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소비자의 불편을 해결하는 것이다. 소비자들의 반응으로 혁신을 평가하는 것이지 공급자가 스스로 주장한다고 해서 혁신이 될 수는 없다.


김영훈 경제지식네트워크 사무총장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269 시장(市場)은 승자의 기록이다
조성봉 / 2023-08-10
조성봉 2023-08-10
268 기득권 철폐 외치던 586 운동권, 우리 사회 기득권으로 기생
원영섭 / 2023-08-09
원영섭 2023-08-09
267 일반 R&D 분야도 세액 공제 확대해야
황상현 / 2023-08-02
황상현 2023-08-02
266 타다금지법에 사라진 타다는 무죄···국회가 반성할 차례
김영훈 / 2023-07-26
김영훈 2023-07-26
265 [시장경제칼럼] 중대재해처벌을 개정해야 하는 중대한 이유
곽은경 / 2023-07-25
곽은경 2023-07-25
264 세수부족 해결, `세제 틈새 메꾸기`로 시작해야
허원제 / 2023-07-20
허원제 2023-07-20
263 쌀, 정책중독 그리고 검은 코끼리
김성민 / 2023-07-18
김성민 2023-07-18
262 민주노총, 정치파업 멈춰야
최승노 / 2023-07-17
최승노 2023-07-17
261 [전문가 진단] 대입·교사 개혁, 평준화 해체로 ‘교육대혁신’ 필요
김경회 / 2023-07-13
김경회 2023-07-13
260 상속세법 개정, 더는 미루지 말아야
최승노 / 2023-07-04
최승노 2023-07-04
259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형사사건 성공보수약정 금지`
지인엽 / 2023-07-03
지인엽 2023-07-03
258 기업의 수가 많다고 경쟁이 치열해질까
정회상 / 2023-06-20
정회상 2023-06-20
257 AI의 발전과 인간의 대응
박성훈 / 2023-06-13
박성훈 2023-06-13
256 KBS 수신료, 분리징수할 때
최승노 / 2023-06-12
최승노 2023-06-12
255 지적재산권 역량 강화로 기업 경쟁력 높여야
이헌석 / 2023-06-09
이헌석 2023-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