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E로고
정보
네트워크
교육
FreeTube
오디오클립
도서
CFE 소개
ENG Facebook YouTube search

쿠팡의 미국행으로 한국경제가 잃은 것

곽은경 / 2021-03-02 / 조회: 4,925       이뉴스투데이

국내 1호 유니콘 기업 쿠팡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을 결정했다는 소식이 연일 화제다. 2010년 8월, 자본금 30억 원의 소셜커머스 업체로 시작한 쿠팡이 10년 만에 한국을 넘어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가장 싼 제품을 총알처럼 배송해 준다는 ‘유통’의 정의를 새롭게 쓴 쿠팡이 미국 금융시장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쓸지 기대해볼 일이다. 


쿠팡이 한국이 아닌 미국 시장에 상장한 이유가 논란이 되고 있다. 그중 하나로 거론되는 것이 차등의결권 문제다. 차등의결권은 기업의 창업자가 보유한 주식의 의결권을 보통주보다 더 많이 부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적대적 인수합병의 위험을 줄여 안정적으로 회사 경영을 할 수 있도록 한 장치다. 


국내 증시에서는 차등의결권을 인정하고 있지 않다. 대기업 총수가 적은 지분으로 경영권을 좌지우지 하거나, 세습과정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스타트업들의 경우 투자를 받을 때마다 창업자의 지분 비중이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한다. 사업 규모는 커질 수 있지만, 상장 전 경영권을 빼앗기는 경우도 생겨난다. 하지만 미국에서 상장에 성공한다면 쿠팡의 김범석 의장은 2%의 지분만으로도 29배인 58%의 지분행사가 가능해져 경영권 방어가 수월해진다.


기업의 발목을 잡는 각종 규제들도 쿠팡이 미국행을 택한 주요 원인으로 제기되고 있다.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는 미국과 달리 한국에는 기업에 대한 규제 강도가 높은 편이다. 그간 쿠팡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자기자본 20% 기준을 달성치 못해 경영개선 조치를 받는 등 규제를 받아왔다. 쿠팡캐시로 지급하는 ‘로켓머니’ 마케팅이 불법 유사수신행위로 간주되면서 제재를 받기도 했다. 이밖에도 최근 도입된 규제3법, 과한 노동규제, 중대재해처벌법 등 각종 기업에 부담을 주는 반기업 법안들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결국 쿠팡은 기업의 가치, 혁신의 가치를 이해하는 시장을 찾아 떠나갔다. 한국보다 상장 요건이 까다롭고 비용도 만만치 않음에도 어려운 길을 택한 것은 자유로운 기업환경이 필요한 탓이다. 어떤 기업이나 좋은 아이디어만 있다면 자유롭게 기업활동을 할 수 있고, 규제를 덜 적용받으며, 자본투자가 용이한 시장을 원하기 마련이다.


현지 언론들 사이에선 쿠팡의 기업가치가 55조원에 이른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내 유통 1위 기업 이마트의 현재 가치가 5조2000억원 정도이니 미국 시장에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셈이다. 전 세계 자금이 몰리는 뉴욕에서 한국 유니콘 기업이 높은 가치를 인정받는다니 뿌듯하다. 하지만 한편으로 아쉬운 마음도 든다.


만약 쿠팡이 국내 주식에 상장했다면, 국내 투자자들에게 좋은 투자처를 제공하고, 근로자들에게는 일자리를, 국가재정에는 법인세로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해 쿠팡의 뒤를 잇는 유니콘 기업들은 국내 투자자들에게 공모주 도전의 기쁨을 안겨주길 바래본다. 


곽은경 자유기업원 기업문화실장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88 [자유발언대] 복지정책, 미래 세대 부담은 이제 그만
이진서 / 2021-12-03
이진서 2021-12-03
187 대기업에 대한 반감이 부르는 폐해는 크다
최승노 / 2021-12-01
최승노 2021-12-01
186 일하는 자에게는 복이 넘치나니
최승노 / 2021-11-26
최승노 2021-11-26
185 [자유발언대] 핀테크 기업의 규제, 역주행과 다름없다
고강은 / 2021-11-26
고강은 2021-11-26
184 중고차 시장에도 대기업 브랜드가 필요하다
곽은경 / 2021-11-23
곽은경 2021-11-23
183 무리한 탄소중립 계획 재검토해야
최승노 / 2021-10-25
최승노 2021-10-25
182 ESG경영, 규제가 아닌 제도적 뒷받침 필요
곽은경 / 2021-10-07
곽은경 2021-10-07
181 [자유발언대] 퇴직연금 수익률 높이려면 제도 개선해야
박정민 / 2021-10-07
박정민 2021-10-07
180 [자유발언대] 정치세력화된 노조, 올바른 방향성 찾아야
예혁준 / 2021-09-30
예혁준 2021-09-30
179 성급한 정년연장 요구
최승노 / 2021-09-16
최승노 2021-09-16
178 기업이 ESG에 부응하려면
곽은경 / 2021-09-10
곽은경 2021-09-10
177 [자유발언대] 이젠 `주택의 질`을 생각할 때
이선혜 / 2021-09-02
이선혜 2021-09-02
176 [자유발언대] 재원 한정된 재난지원금 선택과 집중을
표윤선 / 2021-08-27
표윤선 2021-08-27
175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
최승노 / 2021-08-16
최승노 2021-08-16
174 [자유발언대] 대한민국 양궁은 `신화?` ...공정 경쟁의 성과
정승현 / 2021-08-12
정승현 2021-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