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유토피아 실험과 복지국가에 대한 고찰

Lawrence W. Reed / 2021-07-05 / 조회: 12,015


cfe_해외칼럼_21-35.pdf


만약 야생동물들이 먹고 살기 위해 사냥 같은 일련의 행위를 할 필요가 없다면 어떻게 될까? 다시 말해서, 우리 인간들이 야생동물들에게 후한 복지국가를 제공한다면 어떨까? 이런 복지국가를 인간에게 적용한다면 어떻게 될까? 음식과 안식처를 위해 일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매력적인 것처럼 들린다.


이런 조건을 적용한 실험이 하나 있다. 최근 수십 년 동안 가장 유명한 윤리학자 중 한 명인 존 B 칼훈의 연구이다. 칼훈은 1960년대 국립정신건강연구소에서 쥐 실험을 실행했다. 그는 물 분사기, 터널, 음식물 쓰레기통, 보금자리 박스 등을 갖춘 금속 펜스에 네 쌍의 쥐를 가뒀다. 그는 그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음식과 물을 제공했고 어떠한 포식자도 접근할 수 없도록 했다. 금속 펜스는 쥐들의 유토피아였다. 칼훈의 의도는 개체 밀도가 생쥐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하는 것이었지만 그 실험은 그 이상의 결과를 보여주었다. 처음 쥐들의 숫자가 55일마다 두 배씩 증가했고 이후 1,600마리 정도의 쥐들을 수용할 수 도록 공간을 충분히 확장했다. 확장한 이후에도 개체수는 2,200마리로 정점을 찍었지만 물질적 풍요로움에도 불구하고 어느 시점부터 쥐의 개체수는 멸종할 때까지 급감하기 시작했다.


칼훈이 관찰한 개체수가 감소한 시기 즉, 사회 규범과 구조가 무너지는 첫 징후가 나타난 전환점은 315일이 될 때였다. 암컷 개체들은 그들의 새끼를 돌보지 않고 수컷 개체들은 더 이상 자신의 영역을 방어하지 않았다. 그리고 두 개체 모두 더 폭력적이고 공격적으로 변했다. 성별에 기초한 행동(번식활동)과 사회적인 행동(포식자로부터 자신의 영역을 지키는 행위)은 날이 갈수록 사라졌으며 마지막으로 태어난 수천 마리의 쥐들은 스트레스를 받는 활동 자체를 피하는 경향이 있었고 점점 더 자기 자신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바르샤바 출신의 생물학자인 얀 쿠바슈는 쥐 유토피아의 마지막 단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성인이 된 쥐들은 전의 개체들과 다른 종류의 행동을 보인다. 그들의 시간은 오로지 자신을 돌보고 먹고 자는 것에만 할애되었으며 그들은 다른 개체들과 관계를 맺지 않았고 번식활동을 하지 않았으며 싸우지도 않았다. 그러나 이 쥐들은 그 이외에 특이한 자극에는 대처할 수 없는 어리석은 개체들이었다.”


외부적으로 풍부한 자원이 포식자로부터 아무런 위협도 받지 않기 때문에, 쥐들은 스스로 자원을 얻을 필요가 없었다. 쥐들은 이러한 행동을 관찰한 적도 없고 배운 적도 없었다. 생존에 필요한 삶의 기술은 점차 사라져 갔다.


인구통계학자들은 만약 세계 인구가 상상의 최적 “최대치”를 초과한다면 인간이 유사한 상황에 굴복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다. 유토피아는 우리가 정당한 도전을 통해 장애물을 극복하려는 동기, 성취에 대한 자부심을 얻을 수 있는 자극을 개인으로부터 박탈한다.


유토피아는 일이나 갈등이 없는 삶의 역설이다. 개인의 삶에서 모든 필요의식이 없어지면, 삶은 목적을 갖는 것을 멈춘다. 그렇게 개인은 정신적으로 죽는 것이다. 개인들의 도전을 덜어주고 그들에게서 목적을 빼앗음으로써 복지 국가는 완전히 부자연스럽고 반사회적, 편협한 존재가 된다.


이는 국가가 제공하는 구제제도에 대한 지속적인 의존이 우리에게 근본적으로 정신의 파괴와 도적적 해이를 유발한다는 것을 결정적으로 보여준다. 하지만 인간의 복지와 쥐들의 유토피아에는 큰 차이가 하나 있다. 쥐들에게는 정말 모든 것들이 무료였지만 우리의 복지체계는 한 사람의 이득이 어떤 사람에게는 비용으로 적용되는 점(세금)이다. 일부에게는 매력적인 보조금을 주지만 다른 일부에게는 세금을 부과하는 인간 복지국가는 존재하지 않는 이중의 타격을 준다는 것을 암시할 수 있다.


쥐 실험을 통해 깨달은 바를 통해 우리 후손들의 경각심을 유발하고자 토마스 소웰의 말로 글을 마무리하려고 한다. “복지국가는 사람들을 그들 자신의 실수에서 파생된 결과로부터 보호해 무책임을 계속되도록 하고 더 넓은 범위의 사람들에게 그 실수를 적용하도록 허용한다.”




본 내용은 아래 기사 및 칼럼 내용을 요약 번역한 내용입니다.

Lawrence W. Reed, Mouse Utopia Experiment and Reflections on the Welfare State, 11 October, 2020

출처: https://fee.org/articles/john-b-calhoun-s-mouse-utopia-experiment-and-reflections-on-the-welfare-state/

번역: 임준혁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794 징병제는 여성에게도 남성에게도 나쁘다
Ryan McMaken / 2022-01-28
Ryan McMaken 2022-01-28
793 부자들에게 세금을 더 걷자는 바이든의 주장은 파시즘이다
Richard M. Ebeling / 2022-01-24
Richard M. Ebeling 2022-01-24
792 미제스가 옳았다: 간섭 받는 시장은 지속될 수 없다
Sandy Ikeda / 2022-01-14
Sandy Ikeda 2022-01-14
791 대학은 왜 수업에서 아인 랜드를 다뤄야 하는가
Jon Hersey / 2022-01-07
Jon Hersey 2022-01-07
790 뉴질랜드는 ‘제로코로나’ 정책을 포기했다
Jon Miltimore / 2021-12-24
Jon Miltimore 2021-12-24
789 EU 법원, 구글에 28억 달러 벌금 선고...그런데 광고 때문이라고?
Patrick Carroll / 2021-12-17
Patrick Carroll 2021-12-17
788 최저임금 인상법안이 통과된 후, 두 도시의 식당 일자리가 크게 감소했다
Jon Miltimore / 2021-12-10
Jon Miltimore 2021-12-10
787 메타버스를 둘러싼 분쟁: 포트나이트 VS 애플
Saul Zimet / 2021-11-15
Saul Zimet 2021-11-15
786 하이에크의 “나는 왜 보수주의자가 아닌가”의 재해석
Andy Craig / 2021-11-12
Andy Craig 2021-11-12
785 영화 ‘크레이지 토미 보이’에 나타난 기업규제
Kimberlee Josephson / 2021-11-08
Kimberlee Josephson 2021-11-08
784 자본주의는 소비지상주의를 조장하지 않는다
Patrick Carroll / 2021-11-05
Patrick Carroll 2021-11-05
783 식품과 의약품 분야의 정부 독점을 끝내자
Walter Block / 2021-11-01
Walter Block 2021-11-01
782 엔젤투자를 왜 주목해야 하는가
Saul Zimet / 2021-10-29
Saul Zimet 2021-10-29
781 사회주의는 자본의 개념을 잘못 해석하고 있다
Steven Horwitz / 2021-10-25
Steven Horwitz 2021-10-25
780 경제발전은 폭력과 전쟁을 억제시킨다
Lipton Matthews / 2021-10-22
Lipton Matthews 2021-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