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시민사회 합동 신년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4-01-08 / 조회: 1,026       뉴스인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 등 시민단체가 공동주최하는 ‘2023 시민사회 합동 신년회’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됐다.


반도선진화재단‘ ‘바른사회시민회의’ ‘자유기업원’ ‘공정노동시민포럼’ ‘공정언론국민연대’ ‘국민노동조합’ ‘나라지킴이고교연합’ ‘자유연대’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등 시민단체와 대학생 조직인 ’신전대협‘ 이 힘을 모아  새해의 결의를 다지고 덕담을 통해 상호 격려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갑산 범사련 회장은 인사말에서 “2024년도 시민사회는 정치개혁 운동을 해야한다” 고 강조하며 “한국사회의 주력 시민사회와 함께 유권자운동을 통해 건강하고 바른 ’좋은 후보‘를 골라 낼 것이고, 가장 기본적으로는 막말 등 협오 발언을 한 사람들은 솎아낼 것이다” 라고 의지를 표했다.


이 자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김상훈, 홍문표, 하태경 의원, 석동현 민주평통사무처장, 박형준 부산시장(영상), 유정복 인천시장(영상), 김두겸 울산시장(영상) 등이 참석, 신년 축하 메시지를 통해 시민사회를 격려했다.


오 시장은 신년사를 통해 “지난 1년 동안 범사련 활동집을 쭉 살펴봤는데 정말 일들을 많이 하셨다. 교육, 노동, 언론, 환경 통일 문제에 이르기까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부터 시작해서 각종 사회적인 이슈가 생길 때마다 분명한 목소리를 내주셔서 대한민국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해주신 시민사회단체 대표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운을 땠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동행매력특별시라는 비전 하에 열심히 뛰고 있는데 그 과정에서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성원이 필요하다. 특히나 시민사회단체의 관심과 성원도 정말 절실하다”고 했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안심 소득 시범사업을 비롯해서 정말 진정한 의미에서 사회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위치에 있는 분들을 돕기 위한 정책들을 열심히 펴왔다. 기초수급자 제도를 대체할 수 있는 복지의 틀거리를 바꿀 수 있는 실험이 서울시 발로 진행이 되고 있다. 진행이 잘 되어 안착이 되면 K복지도 만들어 볼 수 있지 않겠나 하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지난 한해 동안 시민사회단체들이 과거 시기에 패러다임에 머물지 않고 함께 마음을 모아주셔서 건전한 비판을 해 주시고 또 잘할 때는 박수도 쳐주셨다. 올해 갑진년 새해에도 서울시에 잘할 때는 박수 쳐주시고 못할 때는 어미 꾸짖어 주셔서 서울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소금의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통을 이어받은 박재완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전 기재부장관)은 “우리 시민사회가 모든 걸 다 바꿀 수는 없다. 하지만 적어도 대한민국이 지금의 낮은 길에서 높은 길로 들어서는 변화의 구심점은 되어야 하겠다.”고 말하며, “나라가 어려울 때 창의했던 의병의 각오로 올 한 해 매진했으면 한다. 비관과 자조 대신 희망과 자신감이 올 한 해 우리 앞길을 이끌도록 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홍문표 의원은 “이갑산 회장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은 사회정의를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권력에 빌붙지 않고 돈에 아부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지키는 여러분을 존경한다. 저 또한 권력에 아부하지 않고 용기를 가지고 사회정의를 위해서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하태경 의원은 “혁신을 위해서 누군가 희생을 해야되고, 누군가 총대를 메야 한다. 하지만 그것이 성공하면 우리 국민이 산다. 그게 범사련의 길이고 저 하태경의 길이다. 올해도 그 길을 가겠다"고 했다.


박인주 나눔국민운동본부 이사장(전 청와대 사회통합수석)은 “올해 우리 시민사회가 해야 할 역할은 정치개혁이다. 올바른 정치인들 생각이 제대로 된 국가관과 사회관과 민족관이 명확한 정치인을 뽑는 게 우리의 사명이다. 여러분과 함께 열심히 뛰고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신년회에서는 분야별로 활동하는 중도보수성향의 시민사회단체장, 애국우파성향의 단체장, 청년 대학생 단체 대표들이 참석, 덕담을 통해 신년 결의와 다짐의 순서도 가졌다.


이헌 한변 부회장, 최승노 자유기업원장,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 최철호 공정언론국민연대 대표, 김광찬 나라지킴이고교연합 부회장, 신전대협 김건, 이범석 공동의장, 및 신전대협 전 의장인 김태일 국가교육위원회 위원, 이기우 인하대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 조동근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등 시민사회단체장들의 인사가 이어졌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선영 물망초 회장, 이이재 서울시120다산콜재단 이사장, 범사련 단체장, 부산범사련, 울산범사련, 포항범사련, 경남범사련 대표단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영 뉴스인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9187 제4이통 도전 3개사, 정부 심사 ‘무사 통과’
자유기업원 / 2024-01-11
2024-01-11
9186 정부가 밀어주는 제4통신사...휴대폰 요금 진짜 내려갈까
자유기업원 / 2024-01-10
2024-01-10
9185 28㎓ 제4이동통신 3사 모두 ‘적격’ 어떻게 가능했을까?
자유기업원 / 2024-01-10
2024-01-10
9184 [위클리오늘] 6G 갈길 먼데 R&D… 예산은 반토막 제4이통사엔 수천억 지원?
자유기업원 / 2024-01-09
2024-01-09
9183 자유기업원 "혈세 퍼주기·시장왜곡 의존형 제4이통사 도입 철회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09
2024-01-09
9182 자유기업원 “정부 개입형 제4이동통신사업, 부작용 크고 반 시장적”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81 자유기업원 “정부 개입형 제4이동통신, 부작용 우려돼”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80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 “보훈과 안보는 동전의 양면”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9 `전두환 비서관` 민정기, 회고록 얽힌 사연 말한다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8 "제4이동통신 도입, 시장경제 어긋나"···일본 라쿠텐 전철 되풀이 우려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7 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시민사회 합동 신년회 개최... “시민사회는 정치개혁 운동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6 대형마트 의무휴무 평일 전환 확산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5 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합동 신년회 열어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4 범사련 등 시민사회단체, 시민사회 합동 신년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
9173 자유기업원 “혈세 지원 제4이동통신 부작용 크다”
자유기업원 / 2024-01-08
2024-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