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언련, MBC박성제 사장 연임도전선언에…“몰상식한 연임 도전”

자유기업원 / 2023-01-13 / 조회: 2,856       더퍼블릭

공정언론국민연대(공언련)이 MBC 박성제 사장이 연임을 도전하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 “MBC 박성제 사장의 몰상식한 연임 도전 선언”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13일 발표했다. 다음은 공언련이 이날 발표한 입장문 전문이다.



MBC 박성제 사장의 몰상식한 연임 도전 선언


대한민국을 사실상 내전 속으로 몰아넣고, 공영방송을 민주당 기관 방송사로 전락시켰다는 통렬한 비판을 받아 온 MBC 박성제 사장이 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지난주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차기 사장 공모 절차를 논의한 뒤 곧바로 박 씨가 연임을 선언하고 나온 것이다. 방문진 이사와 박 씨의 보조를 맞춘 듯한 행태는 서로 짜고 치고 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두 제 정신을 갖고서는 할 수 없는 짓이다.


현재 박 씨와 방문진 이사들은 모두 검찰과 고용노동부, 감사원에 의해 조사 또는 수사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박 씨와 방문진 이사들 모두 사법 처리 대상이 될 수 있다. 겸허히 자숙하며 조사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상식이고 순리이다. 대부분의 공공기관이나 기업들은 조직 내 특정인이 경찰, 검찰, 금융감독 기관 등 공공기관의 조사 혹은 수사 대상이 되면 업무에서 제외한다. 조사의 객관성을 확보하고 범죄자에 의해 지속될 수 있는 공적 업무 의사 결정의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이번 이태원 참사 당시 용산 경찰서장을 비롯한 관련 공직자들이 부적절한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의심받고 조사대상이 되자, 모두 대기발령된 것이 그러한 이유이다.


박 씨를 비롯한 방문진 이사들은 대기발령이 아니라 조사 결과가 나온 후 차기 사장 선임을 선출하라는 시민사회의 최소한 요구를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몰상식하고 부도덕한 짓이다.


박 씨는 연임 선언 입장문에서 본임 임기 중 MBC를 흑자 경영으로 돌려 세운 것으로 주요 치적으로 제시했다. 지난 3년 동안 SBS나 TV 조선 같은 방송사들이 대규모 흑자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MBC의 소폭 흑자가 그리 대단한 치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반면, MBC 경영의 이면을 들여다보면 충격적이다.


이미 보도를 통해 알려진 것처럼, 지난해 11월 MBC는 520억 원이라는 거액을 탈세한 사실이 국세청에 적발되었다. 이 과정에서 분식회계까지 동원된 것으로 드러나 엄벌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아울러 경영진에게 수십억 원의 현금 업무 추진비가 살포된 것은 횡령 혐의가 짙어 검찰에 추가 고발되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다. MBC는 2019년 미국 리조트 개발 투자 손실, 2022년 세계 뮤직 페스티벌 행사 투자 손실, 자회사 MBC플러스의 테마파크 사업 실패와 분식 회계 의혹, MBC아트 부실경영과 도덕적 해이, 대구 MBC의 방만 경영 등 본사와 자회사, 그리고 지역 계열사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자행된 수많은 부실 불법 경영에 대해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모두 조사 결과에 따라 박 씨와 방문진 이사들은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


박 씨가 내놓은 신뢰도 1위라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이는 MBC의 우군 KBS 방송문화연구소가 갑자기 듣도 보도 못한 신생 여론조사 업체 멘틀코리아라는 곳에 의뢰해 MBC 신뢰도가 1위라는 결과물을 내놓은 것이다. 국내 대표 방송사 KBS가 하고 많은 신뢰도와 공신력 높은 전통적인 여론조사기관들을 모두 제쳐두고 왜 이런 신생업체에 방송사 신뢰도 조사를 의뢰해야 했는지 의도가 매우 궁금하다. 설문 조사 방식과 질문 내용이 객관적인지도 의문이다.


주요 언론사들은 이 신생 조사 업체의 조사 결과를 모두 외면했다. 이런 가운데, 언론노조 출신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고, 좌파 인터넷 매체로 평가 받고 있는 미디어스가 주요 기사로 보도했다. 멘틀코리아의 MBC 신뢰도 1위 발표, 방문진 이사회의 차기 사장 공모 절차 논의, MBC 박성제 사장의 연임 도전 선언 등은 모두 최근에 급작스럽게 이루어지고 있다. 누군가 배후에서 편파 방송의 총지휘자 박 씨의 연임 전략을 정교하게 기획 설계한 냄새를 짙게 풍기고 있다.


국민들이 MBC 신뢰도 1위 발표를 도저히 믿지 못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지금까지 MBC가 보인 편파 왜곡 조작 왜곡 방송의 지독한 심각성 때문이다. MBC는 대통령이나 보수 정치인들에 대해서는 사실을 조작 날조하면서까지 잔인하게 비난한 반면, 민주당이나 이 정당의 유력 정치인들에 대해서는 어떤 불법적인, 부도덕한 문제가 발생해도 사실상 성역화해 왔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MBC는 이런 평가를 5년 이상 받고 있다. 공영방송사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MBC가 이런 평가를 받도록 한 총기획자가 박 씨이다. 박 씨가 MBC를 민주당에 아예 갖다 바치겠다고 작정하지 않고서야 할 수 없는 짓이다.


우리는 이번 박 씨의 연임 도전은 민주당의 스피커로 전락했다는 MBC를 현 구도로 계속 유지하기 위한 정략적 발상에 의해 비롯된 것으로 의심한다. 즉 현재 진행 중인 조사 결과 박 씨나 사장 추천 권한을 가진 방문진 이사들이 자격을 상실하거나 경영책임에 의해 해임될 수 있음을 대비한 것으로 추정한다. 이 경우 민주당 추천 이사가 다수인 현 방문진 이사회 구도에 변화가 있을 수 있음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 않고서야 부실 경영과 편파 조작 방송의 책임자가 어떻게 연임에 도전하겠다고 뻔뻔스럽게 나설 수 있다는 말인가?


상식을 가진 인간이면 할 수 없는 결정이다. 철면피도 이런 철면피가 없다. 박 씨가 최소한의 양식을 갖고 있다면 사장 연임 의사를 즉각 철회하라!


2023년 1월 13일

공정언론국민연대 참여 언론ㆍ시민 사회단체


공정미디어연대, KBS직원연대. KBS노동조합, KBS 공영노동조합, MBC노동조합. 바른언론인모임, 공정방송을걱정하는 시민의 모임, 신전대협, 대학생공정방송감시단, 문화미래포럼, 환경문화시민연대, 환경과복지를생각하는시민의모임, 환경과사람들공정방송감시단, 21녹색환경네트워크, 아리수환경문화연대, 좋은학교운동연합, 자유교육연합. ‘행ㆍ의정감시네트워크’, 민주사회시민단체연합, 민주주의이념연구회, 자유기업원, 복지포퓰리즘추방국민운동본부, (사)선진복지사회연구회, 한국시민단체네트워크, 전국 NGO 연대, 한국도농상생연합회, 경제를 생각하는 변호사 모임, 범시민사회단체연합, 한국문화공연예술연구소. 유튜버 젊은 시각. 국민 희망네트워크, 대안 연대. 더프리덤타임즈. 미디어미래비전포럼.


최얼 더퍼블릭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954 정부 노동개혁 방향 진단…당면 과제 모색
자유기업원 / 2023-03-07
2023-03-07
8953 홍석준 의원, 인터넷 포털ㆍ언론 상생 협력 발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3-07
2023-03-07
8952 김형동 의원, 윤석열 정부 노동개혁 진단과 당면 과제 토론회
자유기업원 / 2023-03-06
2023-03-06
8951 김형동 의원,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 진단과 당면 과제 토론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3-06
2023-03-06
8950 정보위(7일), 교육위(9, 10일), 정무위(9일)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3-06
2023-03-06
8949 김형동 의원,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 진단 토론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3-06
2023-03-06
8948 김형동 의원, 윤석열 정부 노동개혁 진단·당면 과제 토론회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3-06
2023-03-06
8947 주총시즌 개막 임박…행동주의펀드·주주 vs 기업 `공방전`
자유기업원 / 2023-02-28
2023-02-28
8946 [대형마트 30년(1)] "장보러 어디 가세요" 소비 트렌드 확 바꿨다
자유기업원 / 2023-02-26
2023-02-26
8945 인천대 옥동석 교수 정년 퇴임 기념식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2-24
2023-02-24
8944 공언련 "범죄 혐의 드러난 MBC 사장 내정자...방문진 이사는 사장 선임 중단하고 모두 사퇴해야"
자유기업원 / 2023-02-23
2023-02-23
8943 [2023 공익법인 포럼] 법조·학계 "낙후된 기부규제 과감히 풀어라"
자유기업원 / 2023-02-23
2023-02-23
8942 공언련, “MBC 박성제 사장이 연임에 실패…금주 중 가처분 소송 심리 진행돼야”
자유기업원 / 2023-02-22
2023-02-22
8941 공언련, "2월 셋째 주...공영방송 편파.왜곡 모니터링, 총 52건 적발“
자유기업원 / 2023-02-22
2023-02-22
8940 양대노총, `회계 공개` 거부…"회계 투명성" vs. "노조 압박"
자유기업원 / 2023-02-22
2023-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