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도덕성 시비 대기업 노조- (下) 노·사 상생의 해법은

자유기업원 / 2005-01-31 / 조회: 9,005       서울신문, 4면



■ ‘일그러진 노조’ 왜?

노동 전문가들은 기아차의 ‘취업 장사’로 불거진 노조의 도덕적 해이가 “결국 곪은 것이 터진 것뿐”이라며 “특정 대기업 노조만의 문제가 아니다.”고 입을 모은다. 정부의 노조(약자) 편향성, 강성 노조에 대한 사측의 눈치보기, 노조의 비민주성 등이 어우러져 ‘일그러진 노조’를 낳았다는 분석이다. 예컨대 정치세력인 대기업 노조를 감싸는 듯한 정부의 태도,‘당근’을 제시하며 노조 간부 회유에 나서는 사용자, 이를 통해 권력화된 노조가 우리 사회의 ‘귀족 노동자’들을 양산해 냈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법과 원칙에 입각한 정부의 중재와 불법파업에 대한 사측의 엄격한 노조원 징계, 노조 운영의 투명성 확보와 시스템 정착만이 건전한 노사 문화와 상생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진단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일부 대기업 노조의 도덕성 상실을 이유로 아직도 사측의 전횡에 시달리는 비정규직과 영세 노조까지 싸잡아 매도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 비정규직·영세노조와 구분돼야

노사가 상생하기 위해서는 법과 제도의 보완, 노사정 3자의 파트너십 정신이 요구된다고 지적한다. 특히 노조의 1차 대화 상대인 사용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노조의 권력화 이면에는 사용자의 묵인이 일정 부분 내포돼 있기 때문이다. 노조의 불법 파업에 대해 사용자가 끝까지 책임을 묻는 경우가 드물다는 점에서 잘 드러난다.

28일 노동부에 따르면 불법파업에 대해 사측이 노조에 제기한 손배·가압류는 갈수록 줄고 있다.2002년 59건,2003년 33건, 지난해 17건으로 조사됐다.

연세대 연강흠 교수는 “정부나 사측이 불법파업에 대해 노조를 제대로 응징한 적이 있느냐.”면서 “‘좋은 것이 좋다.’는 식으로 흐지부지 넘어간 것이 결국 ‘브레이크’없는 노조를 만들었다.”며 현행 법률의 엄격한 적용을 주문했다. 홍익대 김종석 교수는 노조의 이권 개입을 일종의 ‘프리미엄’으로 해석하고 이를 차단하기 위한 제도적인 보완을 주장했다. “대기업에서는 힘의 균형추가 노조로 넘어간 만큼 외부 견제 시스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자신만의 논리에 빠져 자정 기능을 상실한 노조에 모든 것을 맡기는 것은 ‘제2의 기아차’ 사태를 야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노조 절대권력에 사용자 대항권 부족”

자유기업원 권혁철 박사는 “노조의 힘은 사실상 일부 간부들의 독점적인 지배구조와 조합비에서 나온다.”면서 “회계와 노조활동의 투명성을 높인다면 노조의 권력화는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불법에 대한 정부와 사측의 합당한 처벌까지 이뤄진다면 지금의 귀족 노조는 발을 붙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영자총협회 김영완 전문위원은 “노조의 절대 권력은 사용자의 대항권이 부족해서 나타난 결과”라면서 “대체근로 허용 등 노조에 맞설 수 있는 권리를 사용자측에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노동연구원 이주희 박사는 “기아차와 같은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수도 있겠지만 모든 노조가 그렇다는 것은 ‘오버’”라면서 “무엇보다 사측과 노조 간부들간에 이뤄지는 음성적이고 왜곡된 거래를 차단하는 것이 개혁의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 美 윤리·투명 노조운영 법으로 규정

미국은 윤리적이고 투명한 노조 운영을 위해 법(Landrum-Griffin)으로 명시해 놓고 있다.

우선 노조로부터 조합비 미납에 따른 징계를 빼고는 그 어떤 조합원도 벌금이나 정직, 제명 처분을 받지 않도록 했다. 또 재정에 대한 회계처리 사항과 노조·사용자 사이의 자금 이동 사항을 의무적으로 공개한다. 특히 신탁관리제를 도입해 노조의 자금운영에 대한 부정부패를 원천 차단하고 있다.

영국에서는 노조의 단체교섭권을 제한해 무제한적인 노조의 교섭 요구 남발을 방지하고 있다. 노조의 단체교섭권은 노조 설립과 동시에 자동적으로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에게 교섭파트너로 인정받아야 획득할 수 있다.

영국은 파업 찬반투표 실시 7일 전에 사용자에게 일시 및 참가자 수를 통보해야 하며, 법정 투표용지 사용 의무화와 우편투표제를 실시한다. 경총 김영완 전문위원은 “국내 일부 노조는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개별 조합원을 방문해 투표를 종용하고, 미리 찬반투표를 가결시켜 놓고 교섭에 임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노조의 비민주성이 이같이 넘쳐남에도 불구하고 밖으로만 시선을 돌리는 노조의 행태는 극히 비이성적”이라고 꼬집었다.

김경두기자 golders@seoul.co.kr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322 [보도] 재계, 때 만났나
자유기업원 / 2005-02-02
2005-02-02
321 [보도] -도덕성 시비 대기업 노조- (下) 노·사 상생의 해법은
자유기업원 / 2005-01-31
2005-01-31
320 [방송] 김진표 부총리
자유기업원 / 2005-01-28
2005-01-28
319 [보도] 분양시장부터 숨통 터 줘야
자유기업원 / 2005-01-27
2005-01-27
318 [보도] 경제교양강좌 '플러스이코데미아' 25일 개최
자유기업원 / 2005-01-26
2005-01-26
317 [보도] 일자리가 최우선③ 반 기업정서 죽여야 '고용정서' 산다
자유기업원 / 2005-01-20
2005-01-20
316 [보도] 한국사회를 바로 세운다!
자유기업원 / 2005-01-17
2005-01-17
315 [보도] 알짜 서비스업으로… 클린 중소기업으로
자유기업원 / 2005-01-17
2005-01-17
314 [방송] 새해 경제성장을 위하여
김정호 / 2005-01-06
2005-01-06
313 [보도] 자유기업원 "인위적 벤처육성 부작용 초래"
자유기업원 / 2005-01-05
2005-01-05
312 [보도] 자유기업원, 교사 이코데미아 개최
자유기업원 / 2005-01-05
2005-01-05
311 [보도] 경제연구소장이 본 ‘2004년 10대 경제뉴스 및 2005년 경제정책 과제’
자유기업원 / 2005-01-03
2005-01-03
310 [방송] 기업투자 활성화, 어떻게 해야하나?
자유기업원 / 2004-12-29
2004-12-29
309 [보도] "새출발 하려면 내것부터 버려야"
자유기업원 / 2004-12-22
2004-12-22
308 [보도] 대통령이 원하면 신문사 '모든 자료' 내놔야
자유기업원 / 2004-12-15
2004-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