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연구원 박수영 원장 초청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등 시민사회연석회의 개최"

자유기업원 / 2023-06-17 / 조회: 3,485       파이낸스투데이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자유기업원 열림홀에서 국민의 힘 여의도연구원 박수영 원장을 초청,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한 국민의 힘과 시민사회 거버넌스 전략”이란 주제로 시민사회연석회의 토론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여의도연구원 박수영 원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혹독한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는 임기를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이제는 많은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그러니 여러 시민단체 분들도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고언을 아끼지 말아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보수의 이념은 자유와 공동체, 진보의 이념은 평등과 공동체라고 보고 있다. 아무리 자유와 평등을 추구해도 공동체를 깰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많은 홍보를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 원장은 또 "사회보험과 같은 사회복지시스템은 좌파가 먼저 시작한 줄 알지만 사실은 반대다. 독일의 비스마르크, 영국의 디즈레일리는 전부 보수의 수장들이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박정희의 건강보험 제도 등이 그렇다. 우리 시민사회단체들이 보수의 이런 가치 위에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나가기를 바란다. 그리고 앞으로는 더 많이 시민단체의 목소리를 듣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기우 인하대 명예교수는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에 관해 ”한국의 정치병의 핵심은 소선거구제다. 이를 개편하는 작업이 쉽지 않기에, 가장 좋은 절충안이 도농복합 중대선거구제다. 이 개편이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선출자 수만큼의 투표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최철호 공정언론국민연대(공언련) 대표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편파 방송을 바로잡는 노력이 있어왔고 또 그에 대한 성과도 거두었지만 그것은 외부적 성과일 뿐이다. 내부적으로는 양 진영 간의 갈등은 더 심화되고 있다. 이런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제도개선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정경모 변호사(공정노동시민포럼 상임대표)는 ”얼마 전에 김만재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의 폭력시위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기본적으로 정부의 노동시장에서의 법치 확립이라는 방침에는 동의하지만 이번 한국노총 폭력시위 문제는 정부의 노동시장에서의 법치 확립이라는 방침의 부작용으로 보인다. 정부의 합리적인 노사정책이 수립되기를 바라고 아울러 정부는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에도 깊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성호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공동의장은 ”좌파의 준동에 대해 신속하고도 압도적인 대응이 미흡하고 위기는 기회라고 하는데 정부여당은 위기 시의 신속한 개혁추진 노력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대통령만 보이고 정부와 여당의 모습은 잘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정수 자유교육연합 상임대표는 ”노동, 연금, 교육이 정부의 주요 3대 개혁 과제가 아닌가. 아무리 노조가 급진적이어도 대화의 창구는 있어야 한다. 그리고 통일 부분에 대해서는 득보다 실이 많으니 대통령은 발언을 좀 삼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교육은 전교조가 문제가 아니라 평등교육이 문제라는 방향으로 접근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밝혔다.  

김선홍 글로벌 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인천지역 환경 민원 사항으로 6월 말 입주하는 인천 서구 검암동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입주 아파트 주변 환경여건은 불과 1.4Km 지점에 전국 최초 환경부로부터 주거부적합 결정을 받은 사월마을이 있고, 아파트 주변에는 ▲수도권매립지 ▲북서쪽 검단산업단지, ▲20여년 불법으로 적치된 건설폐기물이 1,000만톤(20톤 덤프트럭 500,000여 대) ▲매립집 수송도로변에 대형 건설폐기물 업체가 집중되어 있다고 설명하면서 4,805세대 13,000여 명 입주예정자들에게 환경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집권 여당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인천지역 환경에 관한 사항을 강조했다.

끝으로 범사련 이갑산 회장은 여의도연구원이 대화 창구로 시민사회와의 심층 토론을 주기적으로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지난 2016년 총선과 같이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공천 만행이 자행되면 윤석열 정부는 위기를 겪을 것이다.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야 윤석열 정부가 성공한다. 공정한 당 지도부가 공정한 규칙  아래 의지와 역량을 갖춘 분들로 공정한 과정을 거쳐 후보 선출하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범사련) 회장, 이기우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 이헌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한변) 부회장,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 정경모 변호사(공정노동시민포럼 상임대표), 이범석 신전대협 공동의장, 태범석 한경국립대학교 명예총장(범사련 상임대표), 최철호 공정언론국민연대(공언련) 대표,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 박찬우 세금바로쓰기납세자운동 대표, 김성호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공동의장, 김정수 자유교육연합 상임대표,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성남 파이낸스투데이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9210 JTBC 자막사고…" 발언 왜곡, 즉각 사죄 책임자 문책하라"
자유기업원 / 2024-01-29
2024-01-29
9209 서초구 대형마트 일요일 영업 시작…“매출 두배 이상” 기대감
자유기업원 / 2024-01-29
2024-01-29
9208 자유기업원 “노선버스 차령연장 신중하게 접근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6
2024-01-26
9207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 `초읽기`…무엇이 문제인가
자유기업원 / 2024-01-26
2024-01-26
9206 자유기업원, “국민 안전 위해 차령 연장 법안 재검토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6
2024-01-26
9205 "노선버스 차령 연장, 서비스 질 고려 신중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6
2024-01-26
9204 자유기업원, 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재검토 요구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203 자유기업원 “노선버스 차령연장, 안전 및 서비스 질 고려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202 [논평] 노선버스 차령 연장 `국민 안전·대중교통 서비스` 고려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201 ‘노선버스’ 차령 연장 여객운수법 개정안 신중 고려 촉구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200 자유기업원 “22대 국회, 전력시장 민간 참여 확대해야”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199 자유기업원, 입법 회색지대에 놓인 공유숙박업 합리적 제도화 필요
자유기업원 / 2024-01-25
2024-01-25
9198 [포커스이슈] "노동자 우선이냐 매출이냐"…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폐지에 갈등 본격화
자유기업원 / 2024-01-24
2024-01-24
9197 대형마트 일요일 영업 가능해진다…업계 “상권 활성화 기대”
자유기업원 / 2024-01-24
2024-01-24
9196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로 웃을까
자유기업원 / 2024-01-23
2024-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