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개미 투자자 목 조르는 `금투세` 유예해야"

자유기업원 / 2022-11-17 / 조회: 1,437       한국일보

여의도연구원 '금투세 유예' 긴급 좌담회

'금투세 시행은 시기상조' 목소리


국민의힘이 17일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 유예를 촉구했다. 주식시장이 하락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금투세 도입이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내년 초 시행을 앞둔 금투세는 연간 5,000만 원 이상의 주식 등 금융투자 소득을 얻은 투자자에게 부과된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개미 심폐소생 긴급 좌담회’에서 "금투세에 대한 유예조치를 하지 않으면 금융시장에 혼란과 주가 폭락으로 엄청난 자산의 손실을 투자자에게 줄 수 있다"며 "민주당이 전향적으로 빨리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경제상황은 늘 오르고 내리는 사이클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경기가 좋을 때 정책과 불경기가 오는 것에 대한 대비책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유연성을 갖고 있어야 국민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 의장은 "개미(투자자)들의 목을 졸라서 (주식을) 상장폐지로 가는 법안을 유보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이날 좌담회에서도 '금투세는 시기상조'라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는 "글로벌 위기이면서 주식시장이 하락하는 시점에 금투세를 도입하는 것은 큰 위험"이라며 "2년 정도 시행을 유예하고 그 사이에 주식시장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도 "수익이 나지 않는 곳에 억지로 과세를 하다 보면 시장이 붕괴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우리가 가진 경쟁력에 비해 주식시장이 과도하게 내려갔다는 평가를 받는 상황에서 금투세를 부과하는 건 '비가 올 때 우산을 빼앗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좌담회를 주최한 김용태 여의도연구원 원장은 "전체 이익이 줄어들거나 판 자체를 깨버리는 우려가 있을 때 법을 시행해선 안 된다"며 "이해당사자와 전문가 모두 국회가 금투세 부과를 유예하길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공약한 '주식양도세 폐지' 공약에 맞춰 세금 부과 시기를 미뤄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오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내일(18일) 오전 10시에 금투세 유예를 포함한 법안이 기재위에 공식 상정된다"며 "21일부터 조세소위가 가동돼 상세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17일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도입 유예를 촉구했다. 주식시장이 하락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금투세 도입이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내년 초 시행을 앞둔 금투세는 연간 5,000만 원 이상의 주식 등 금융투자 소득을 얻은 투자자에게 부과된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개미 심폐소생 긴급 좌담회’에서 "금투세에 대한 유예조치를 하지 않으면 금융시장에 혼란과 주가 폭락으로 엄청난 자산의 손실을 투자자에게 줄 수 있다"며 "민주당이 전향적으로 빨리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의장은 "경제상황은 늘 오르고 내리는 사이클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경기가 좋을 때 정책과 불경기가 오는 것에 대한 대비책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유연성을 갖고 있어야 국민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 의장은 "개미(투자자)들의 목을 졸라서 (주식을) 상장폐지로 가는 법안을 유보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이날 좌담회에서도 '금투세는 시기상조'라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 정의정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대표는 "글로벌 위기이면서 주식시장이 하락하는 시점에 금투세를 도입하는 것은 큰 위험"이라며 "2년 정도 시행을 유예하고 그 사이에 주식시장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도 "수익이 나지 않는 곳에 억지로 과세를 하다 보면 시장이 붕괴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우리가 가진 경쟁력에 비해 주식시장이 과도하게 내려갔다는 평가를 받는 상황에서 금투세를 부과하는 건 '비가 올 때 우산을 빼앗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좌담회를 주최한 김용태 여의도연구원 원장은 "전체 이익이 줄어들거나 판 자체를 깨버리는 우려가 있을 때 법을 시행해선 안 된다"며 "이해당사자와 전문가 모두 국회가 금투세 부과를 유예하길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공약한 '주식양도세 폐지' 공약에 맞춰 세금 부과 시기를 미뤄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오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내일(18일) 오전 10시에 금투세 유예를 포함한 법안이 기재위에 공식 상정된다"며 "21일부터 조세소위가 가동돼 상세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금투세 도입에 '신중론' vs '원칙론'


금투세 도입을 주장해온 더불어민주당의 속내는 복잡하다. 금투세 납부 대상인 고액 투자자가 이탈하면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 10일 기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가 있어야 하고, 손실에 과세를 하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며 예정대로 시행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이재명 대표는 지난 14일 비공개회의에서 '금투세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며 '신중론'을 폈다. 민주당은 15일 정책위원회 주재로 간담회를 열고 금투세 도입 재고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를 내리지 못했다.


박재연 한국일보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937 공언련 “방문진이 주도하고 있는 사장선임, 당장 중단돼야"
자유기업원 / 2023-02-20
2023-02-20
8936 공언련, YTN‧MBC에 “날조 방송 세력들의 혁파필요”…언론노조‧민주당 까지‘언급’
자유기업원 / 2023-02-14
2023-02-14
8935 공정언론국민연대 등34개 단체 성명서 발표... `MBC 차기 사장 선임 중단` 촉구
자유기업원 / 2023-02-14
2023-02-14
8934 공언련, 2월1주차 모니터링 결과발표…“불공정사례 56건 중, 9건은 방송통신심의위 고발예정..MBC총 27건"
자유기업원 / 2023-02-07
2023-02-07
8933 악화일로 공공기관 부채… 5년새 90조 늘었다
자유기업원 / 2023-02-07
2023-02-07
8932 공언련, 서울지법 MBC‘철퇴’에 “MBC 허위방송=정파적 방송이 만든 ‘참사’”
자유기업원 / 2023-01-31
2023-01-31
8931 "서민지원" vs "시장왜곡"...`난방비 쇼크`에 횡재세 논란
자유기업원 / 2023-01-31
2023-01-31
8930 대한민국역사와미래, `제8차 지혜의 숲`…자유기업원과 업무협약도
자유기업원 / 2023-01-27
2023-01-27
8929 ‘원청 교섭 의무’ 인정 판결, ‘노조법 개정’에 파장… 재계 “카오스”
자유기업원 / 2023-01-25
2023-01-25
8928 자유기업원, 대한민국역사와미래와 MOU 체결
자유기업원 / 2023-01-20
2023-01-20
8927 자유기업원, 제1회 시장경제 스피치대회 성료
자유기업원 / 2023-01-20
2023-01-20
8926 [신간도서] 자유를 통한 한국경제 읽기
자유기업원 / 2023-01-14
2023-01-14
8925 공언련, MBC박성제 사장 연임도전선언에…“몰상식한 연임 도전”
자유기업원 / 2023-01-13
2023-01-13
8924 2023년을 통찰하는 ‘북킷리스트’
자유기업원 / 2023-01-12
2023-01-12
8923 호세 페르난데스 미 국무부 경제차관 입국…IRA 등 논의할 듯
자유기업원 / 2023-01-09
2023-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