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케티의 자본론 3

Randall Holcombe / 2014-09-26 / 조회: 16,233

*본 내용은 아래 기사를 요약 번역한 내용임*

Randall Holcombe, “Piketty’s Capital: III,” The Independent Institute, May 2014


최근에 베이컨에 올린 포스트에서 나는 토마스 피케티의 책 “21세기 자본론”에 나와있는 “자본주의의 제 1법칙”에 대해서 반박했다. 21세기 자본론은 자본의 가치와 자본에 의한 수익의 인과 관계를 반대로 묘사했다. 자본수익을 a, 자본수익률을 r, 자본가치를 B로 나타내면서, 피케티는 자본가치와 수익률의 곱은 자본수익률과 같다고 주장했다. 

(a=r*B)


사실 자본가치는 수익률에 의해 정해진다 그래서 수학적으로는 같다고 볼 수 있지만, 경제적으로 피케티의 공식을 다시 수정하자면 자본가치(B)는 자본수익(a)/자본수익률 (r)이다. (B=a/r) 회계적으로 피케티의 공식은 정확하다. 하지만 내가 수정한 공식은 더 정확한 인과관계를 나타낸다. 나의 공식은 a의 역할과 r의 역할에 대해 정확히 나타낼 수 있다.


피케티는 자본으로부터 얻어진 자본의 가치와 소득의 가치를 모두 총소득의 일부분으로 정의했다. 그래서 그는 B를 자본가치/소득, 그리고 a를 총소득의 일부인 자본소득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여기서 양쪽 면을 모두 소득으로 곱해버리고, B를 자본스톡의 가치로, a를 소득으로 나타낼 수 도 있다.


피케티는 리스크가 더 큰 투자는 더 높은 수익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주장은 그의 실증적인 분석과 관계가 없다. 자본가들의 자본을 위태롭게 만들고 그들의 어떤 수익률도 보장하지 못하는 그 아이디어는 관심을 끌 수 없다. 내가 전에 올린 포스트에서 말했던 것처럼 자본가들이 자본으로부터 얻은 소득은 그들의 투자활동이 얼만큼의 경제적인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 효과적인 것이냐에 달려있다.


내가 수정한 공식 B=a/r를 보면, 자본수익인 a가 증가하면 자본의 가치인 b도 오를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자본가치는 소득에 비례하여 증가한다. 여기서 소득은 가치에 의존한다. 하지만 피케티는 이것을 반대로 서술했다.


피케티는 자본수익률이 상당히 오랫동안 안정화 추세에 있었다고 하고, 나 또한 이 일반화의 방식은, 형식화된 역사적 사실로써, 논란거리가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공식에 의하면 경제환경이 더욱 위태로워질 수록, 즉 자본가들이 더 높은 수익을 창출하면, 소득이 일정한 상태이더라도 자본가치는 하락한다고 볼 수도 있다. 상식적으로 공식은 자본을 소유하는 것의 리스크가 크다면 그 자본은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번역: 조성환 자유경제원 인턴
출처: <원본보기>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44 젊은 사람들의 재정적 습관이 빈부격차를 증가시킨다
Stephen Moore / 2015-08-11
Stephen Moore 2015-08-11
43 재산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기에 앞서, 먼저 만들어져야 한다
Steve Patterson / 2015-08-04
Steve Patterson 2015-08-04
42 금과 경제불평등
Mark Thornton / 2015-07-28
Mark Thornton 2015-07-28
41 경제성장이 있으려면 기술에 자본을 투자해야 한다
Frank Shostak / 2015-07-21
Frank Shostak 2015-07-21
40 경제적 자유가 에너지 빈곤을 해결한다.
Nicolas Loris / 2015-07-14
Nicolas Loris 2015-07-14
39 우리는 높은 가격을 원하는가 낮은 가격을 원하는가?
Fernando Herrera-Gonalez / 2015-07-07
Fernando Herrera-Gonalez 2015-07-07
38 금융억압정책의 의미
Mark Thornton / 2015-07-01
Mark Thornton 2015-07-01
37 로스엔젤리스의 최저임금 인상은 빈민을 도와주지 않는다
Salim Furth / 2015-06-23
Salim Furth 2015-06-23
36 자본주의가 세상을 구했다
Mark Milke / 2015-06-18
Mark Milke 2015-06-18
35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저소득층을 갈취한다
Gary Galles / 2015-06-09
Gary Galles 2015-06-09
34 바르가스 요사의 지적 여행: 마르크스주의에서 자유주의에 이르기까지
Montreal Economic Institute / 2015-06-04
Montreal Economic Institute 2015-06-04
33 사익은 이기적이지 않다
Gary Galles / 2015-04-29
Gary Galles 2015-04-29
32 최저임금제도의 우생학적 음모
Jeffrey Tucker / 2015-04-14
Jeffrey Tucker 2015-04-14
31 불평등 해소방안: 부자 내쫓기
David Azerrad / 2015-03-19
David Azerrad 2015-03-19
30 에너지정책 활성화
Edwin J. Feulner / 2015-02-23
Edwin J. Feulner 2015-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