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케티가 말하는 불평등

Randall Holcombe / 2014-07-17 / 조회: 14,943


cfe_자유주의정보_14-013.pdf



*본 내용은 아래 기사를 요약 번역한 내용임*

Randall Holcombe, “Piketty on Inequality,” The Independent Institute, May 2014



토마스 피케티의 책 “21세기 자본주의”는 자본이익률이 생산량과 수입의 증가량 보다 크기 때문에, 자본이 있는 사람들은 노동자들보다 빠르게 부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이고, 부와 수입의 재분배는 자본이 있는 사람들이 이익을 챙기게 되는 왜곡된 현실을 초래할 것이라는 핵심적인 이론을 담고 있다. 


피케티는 불평등의 해결책으로 소득과 자본에 대한 누진세를 제안한다. 그는 끝없는 불평등을 해소하고 누적의 역학을 통제하기 위한 이상적인 정책은 자본에 대해 세금을 물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더불어 세금은 개인의 부에 대한 연간 누진세이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피케티는 누진세의 목적은 소득 하위계층에게 자금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소득 상위계층의 수입을 줄임으로써 불평등을 감소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2십만 달러 이상 버는 사람들에게 소득의 50-60%의 비율로 세금을 부여하고 5십만-10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을 얻는 사람들에게는 80%의 세금을 부여하자는 것이 피케티가 제안하는 누진소득세이다. 그는 1년에 5십만 달러 또는 100만 달러 이상의 소득을 얻는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80퍼센트 비율의 세금은 그 계층의 이득을 줄이기 위한 궁극적 목표를 비교적 빠르게 이룰 수 있기 때문에 정부에게 재정적인 도움을 주진 않는다고 말한다. 피케티가 제안하는 자본에 대한 누진세에 따르면, 자본에 대한 세금의 주 목적은 정부에게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아니라 자본주의를 통제하는 것이라고 한다. 피케티는 그가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제안하는 정책들은 하위층을 도와주는 것보다 상류층을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약 250년 된 경제 시스템인 자본주의의 가장 놀랄만한 업적은 국민들의 생활수준과 노동자계층을 향상시킨 것이다. 부자들이야 원래 편안했지만, 자본주의는 노동자 계층에게까지도 한세기 또는 반세기 전의 최상위층에게 견주어도 떨어지지 않을 만큼의 편안함을 제공했다. 만약 그들을 부유하게 만들어주는 그 시스템이 국민 모두를 번영케 한다면 왜 국민들은 최상위층의 부에 대해서 신경을 써야 할까? 사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지는 않다. 캐나다에서부터 스웨덴까지 이르는 큰 정부들 안에서 정부부문은 대중의 지지와 함께 줄어들고 있다. 그리고 미국에서는 낮은 비율의 세금이 인기가 있고, 여전히 작은 정부가 정치적으로 인기가 있다. 


피케티는 평등이 목표인 질투의 정치를 장려한다. 피케티가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제안하는 정책들은 소득분배의 상위계층을 끌어내림으로써 분명히 해소될 것이라고 말한다. 

 

번역: 조성환 자유경제원 인턴

출처: 원문보기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44 젊은 사람들의 재정적 습관이 빈부격차를 증가시킨다
Stephen Moore / 2015-08-11
Stephen Moore 2015-08-11
43 재산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기에 앞서, 먼저 만들어져야 한다
Steve Patterson / 2015-08-04
Steve Patterson 2015-08-04
42 금과 경제불평등
Mark Thornton / 2015-07-28
Mark Thornton 2015-07-28
41 경제성장이 있으려면 기술에 자본을 투자해야 한다
Frank Shostak / 2015-07-21
Frank Shostak 2015-07-21
40 경제적 자유가 에너지 빈곤을 해결한다.
Nicolas Loris / 2015-07-14
Nicolas Loris 2015-07-14
39 우리는 높은 가격을 원하는가 낮은 가격을 원하는가?
Fernando Herrera-Gonalez / 2015-07-07
Fernando Herrera-Gonalez 2015-07-07
38 금융억압정책의 의미
Mark Thornton / 2015-07-01
Mark Thornton 2015-07-01
37 로스엔젤리스의 최저임금 인상은 빈민을 도와주지 않는다
Salim Furth / 2015-06-23
Salim Furth 2015-06-23
36 자본주의가 세상을 구했다
Mark Milke / 2015-06-18
Mark Milke 2015-06-18
35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저소득층을 갈취한다
Gary Galles / 2015-06-09
Gary Galles 2015-06-09
34 바르가스 요사의 지적 여행: 마르크스주의에서 자유주의에 이르기까지
Montreal Economic Institute / 2015-06-04
Montreal Economic Institute 2015-06-04
33 사익은 이기적이지 않다
Gary Galles / 2015-04-29
Gary Galles 2015-04-29
32 최저임금제도의 우생학적 음모
Jeffrey Tucker / 2015-04-14
Jeffrey Tucker 2015-04-14
31 불평등 해소방안: 부자 내쫓기
David Azerrad / 2015-03-19
David Azerrad 2015-03-19
30 에너지정책 활성화
Edwin J. Feulner / 2015-02-23
Edwin J. Feulner 2015-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