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경제 길라잡이] 역사 에세이 『로마인 이야기』에 담긴 세계성

최승노 / 2019-09-23 / 조회: 5,238

일본 작가가 쓴 '로마인 이야기' 세계적으로 성공

"책·영화·음악도 세계화 시대…시장은 도처에 있죠"


『로마인 이야기』는 일본 여류 작가 시오노 나나미가 필생의 역작으로 쓴 열다섯 권의 역사 에세이다. 1992년부터 한 해에 한 권꼴로 출간되기 시작해 2008년에 모두 완간됐다. 신간이 출간될 때마다 항상 우리나라와 일본의 역사 분야 베스트셀러 수위를 차지했다.


일본인이 쓴 로마 에세이


우리나라의 경우 작가 특유의 일본식 문체를 번역가가 한국인들에게 다가가기 쉽게 고쳐 쓴 게 주효했다고 한다. 『로마인 이야기』는 대학 도서관 등에서 오랫동안 대출 순위 1위를 놓치지 않을 정도였다. 책을 많이 읽는 층에서 특히 큰 인기를 얻었고 엄청난 판매량에 책을 낸 출판사는 돈방석에 앉기도 했다.


『로마인 이야기』는 종종 『이문열 삼국지』와도 비교되는데, 이문열의 삼국지 작업 덕에 국내에 삼국지 붐이 일었던 것과 비슷하게 이 작품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로마사 붐이 형성됐다는 점이 그렇다. 어쩌면 『로마인 이야기』에 논란이 많은 건 이 책이 그만큼 사랑을 받은 베스트셀러라는 방증이라고 볼 수도 있겠다. 정통 역사서가 아닌 작가의 주관적 견해가 많이 반영된 역사 에세이물이라는 비판도 있다. 그래서 그녀의 책을 『삼국지연의』에 빗대 일종의 ‘로마사연의’라고 평가하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현대인이 로마를 이해하는 데 이보다 더 뛰어난 책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그의 해석이 뛰어난 것은 사실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를 찾아 여행을 떠나는 이들의 필독서로 자리잡은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사실 『로마인 이야기』는 로마만큼 세계적인 책이다. 역사상 출현한 제국 중 로마만큼 오늘날까지도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제국은 드물다. 로마의 언어 라틴어와 그들이 만든 로마법은 현대에도 서양 문명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토대를 제공한다. 콘스탄티누스 대제에 의해 공인돼 지금의 세계적인 종교가 된 기독교는 더 말할 게 없다.


한국에서 찍는 할리우드 영화


일본과 한국의 일반 대중에게 지구 반대편의 2000년 전 제국의 이야기가 세세한 데까지 보급된 공은 상당 부분 시오노 나나미 개인에게 있다. 시오노 나나미가 등장하기 전에도 에드워드 기번의 『로마제국 흥망사』 등 로마사를 다룬 책이 전혀 없는 건 아니었다. 하지만 그녀의 책만큼 동아시아 대중의 눈높이에서 그 지적 욕구에 맞춰 성공한 책은 없었다. 이 책을 계기로 로마는 물론 서양 문명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하는 독자가 많다. 일본인 작가가 쓴 고대 유럽사 책을 한국인 독자들이 읽고 열광하는 세상이 된 것이다. 로마가 세계 제국인 만큼 『로마인 이야기』도 세계적인 책인 것이다.


세계화 시대에 『로마인 이야기』와 같은 작업은 사실 여기저기서 진행되고 있다. 2014년 서울 시내 곳곳에선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2〉의 촬영이 있었다. 할리우드 제작진이 자신들의 영화에 현대적인 서울의 모습을 담기 위해 태평양을 건너 우리나라를 찾은 것이다.


물론 한국의 영화시장이 할리우드가 무시할 수 없을 만큼 커졌고 2012년에 개봉한 〈어벤져스〉가 600억원을 벌어들였다는 게 현지 촬영의 이유일 것이다. 하지만 그 덕에 우리는 미국인이 만들어 전 세계로 개봉하는 영화를 통해 현대적인 한국의 모습을 알릴 수 있게 됐다. 할리우드 영화 덕에 저절로 나라를 홍보할 기회를 얻은 것이다. 가히 지구촌시대라고 할 만하다.


방탄소년단이 미국 1위


세계화는 뭔가 추상적이거나 대단한 게 아니다. 〈어벤져스2〉와 같은 글로벌 협력 작업은 우리 영화계에서도 이미 이루어지고 있다. 10여 년 이상 동아시아에 전파된 한류가 이제는 세계시장에서 빛을 보고 있다. 한국인 감독이 일본에서 투자자를 유치해 중국인 배우를 캐스팅한, 이른바 한·중·일 합작 영화를 만들기도 한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금 당신이 보고 있는 책 한 권, 영화 한 편에도 세계화가 부여한 혜택이 듬뿍 담겨져 있다. 정말 멋진 세상 아닌가.


◆ 기억해주세요


방탄소년단은 미국 빌보드 소셜5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금 당신이 보고 있는 책 한권, 영화 한 편에도 세계화가 부여한 혜택이 듬뿍 담겨져 있다. 정말 멋진 세상 아닌가.


최승노 자유기업원 원장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91 [시장경제 길라잡이] 청교도 실험과 자본주의
최승노 / 2020-02-03
최승노 2020-02-03
190 [문화칼럼] 홍콩영화는 상혼에 찌든 졸속 속편 양산 탓에 몰락했다?
이문원 / 2020-01-30
이문원 2020-01-30
189 [한비자로 세상읽기]리더는 부하의 충성에 의지하지 않는다
임건순 / 2020-01-28
임건순 2020-01-28
188 [시장경제 길라잡이] 선택권
최승노 / 2020-01-27
최승노 2020-01-27
187 [한비자로 세상읽기]신뢰(信賴)자원의 부국(富國)으로
임건순 / 2020-01-21
임건순 2020-01-21
186 [시장경제 길라잡이]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어!
최승노 / 2020-01-20
최승노 2020-01-20
185 [문화칼럼] 연예인은 공인이므로 사생활에도 제약이 따라야 한다?
이문원 / 2020-01-16
이문원 2020-01-16
184 [한비자로 세상읽기]새해 소망, 한국병 탈출
임건순 / 2020-01-14
임건순 2020-01-14
183 [시장경제 길라잡이] 지구는 따뜻해지고 있는가?
최승노 / 2020-01-13
최승노 2020-01-13
182 [한비자로 세상읽기]대한민국에 법가 사상이 필요한 이유
임건순 / 2020-01-07
임건순 2020-01-07
181 [시장경제 길라잡이] 자연에서 공원으로
최승노 / 2020-01-06
최승노 2020-01-06
180 [문화칼럼] 스크린독과점 배급은 한국영화계를 망치는 주범이다?
이문원 / 2019-12-31
이문원 2019-12-31
179 [시장경제 길라잡이] 앨런 그린스펀과 소설 <아틀라스>
최승노 / 2019-12-30
최승노 2019-12-30
178 [시장경제 길라잡이] 기업 성공
최승노 / 2019-12-23
최승노 2019-12-23
177 12.16 부동산 대책은 사회주의적 정책의 본격화 선언이다
권혁철 / 2019-12-18
권혁철 2019-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