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는 이기심과 탐욕을 조장하나?

라이너 지텔만 / 2023-10-27 / 조회: 1,729

영국 경제학자 폴 콜리어(Paul Collier)는 자본주의가 어떻게 '개혁되어야’ 할지에 관한 일련의 제안을 합쳤다. 그는 “현대 자본주의”가 직면하는 “도덕 적자(moral deficit)”를 비판하고, “탐욕은 좋은 것이다”−1987년 영화 ≪월가(Wall Street)≫에서 고든 게코(Gordon Gekko)의 상징적인 표어−가 현대 자본주의의 금언이며 따라서 자본주의가 윤리적 수정을 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2020년에, 콜리어는 ≪탐욕은 죽었다(Greed is Dead)≫라는 책을 자기의 영국 동료 존 케이(John Kay)와 같이 썼는데, 거기서 그들은 “시장 근본주의(market fundamentalism)”와 “개인주의”에 의해 지배되는 자본주의에 관한 편향된 그림을 그린다: “시장들은 상호 이로운 교환을 위한 메커니즘으로 여겨지지 않고 사람들이 자기들의 개인 이익을 위해 서로를 압도하려고 하는 장소로 여겨진다.” 21세기 자본주의가 그렇도록 정상이 아니어서, 콜리어는 해결책이 “공익”의 개념을 경제생활의 중심으로 회복하고 회사들이 오로지 이윤 추구만이 아니라 “공익”과 제휴하게 요구하는 것이라고 믿는다.


콜리어는 시민들이 회사들을 감시하는 '경찰관’의 역할을 하기를 원하는데, 회사들이 공익을 위해 행동하고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기 위해서다. 그는 국가 경찰대를 제안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회사들을 염탐하고 감시하는, 누구에 의해서도 합법화되지 않는, 스스로 권한을 가진 활동가들을 제안하고 있다. “모든 규제는 교묘한 네모 표시(box-ticking)로 전복될 수가 있다; 모든 세금은 교묘한 회계로 감소될 수가 있다; 모든 명령은 동기가 부여된 추론으로 회피될 수가 있다. 그러한 행동들에 대한 유일한 방어는 만물을 꿰뚫어 보는 경찰대이다. ... 이 부드러운 감찰 역할은 모든 사람이 그것의 일부일 것을 요구하지는 않는다; 참여자들의 임계 질량이 있어서 그것을 넘으면 법인 비행에서 생기는 위험들이 너무 커져 받아들일 수가 없다.”


자본주의를 “더 낫게” 만들기 위해, 우리는 정말로 첩자, 밀고자 그리고 “만물을 꿰뚫어 보는 경찰”이 필요한가? 탐욕과 억제되지 않은 이기주의가 정말로−그리고 오늘날에는 지금까지보다 더−자본주의의 추진력인가? 모든 인간의 자기 이익은 모든 인간 행동의, 비록 확실하게 유일하지는 않다고 할지라도, 하나의 추진 요인이다. 그러나 이것은 특정 경제 체제와 관계가 없다.


전체주의 이데올로기들은 '나’를 줄이려고 한다. 그것들은 오로지 그것을 '우리’에 종속시키기만을 원하는데, 국가 사회주의(National Socialism)의 두 금언이 보여주는 바와 같다: “당신은 아무것도 아니고, 당신의 국민이 전부다,”와 “자기 이익에 우선하는 공익.” 1930년 11월의 연설에서, 아돌프 히틀러는 말했다: “경제생활의 전 영역에서, 삶 자체의 전체에서, 누구든 개인의 이익이 본질적이고 전체적인 이익이 개인의 이익에 입각해 있다는, 즉 개인의 이익이 우선 전체의 이익을 일으키는 것이라는 생각을 제거해야 할 것이다. 반대가 진실이다: 전체의 이익이 개인의 이익을 결정한다. ... 만약 이 원칙이 인식되지 않는다면, 이기심이 불가피하게 일어나고 공동체를 분열시킨다.”


애덤 스미스는 이기심의 편익들을 강조했는데, 주로 순수한 자기 이익의 면에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항상 다른 사람들로부터 도움이 필요하다는 바로 그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또한 누구도 오로지 다른 사람들의 호의에만 의지할 수 없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만약 그가 그들의 자애를 그에게 유리하게 끌어들일 수 있고, 그가 그들에게 요구하는 것을 [그들이] 그를 위해 하는 것이 그들 자신에게 이득이라는 점을 그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면, 그는 더욱더 우세할 것 같다. ... 우리가 우리의 정찬을 기대하는 것은 고깃간 주인, 양조업자, 빵 굽는 사람의 자비로부터가 아니라 그들이 자기들 자신의 이익에 대해 기울이는 관심으로부터다. 우리는 그들의 박애가 아니라 그들의 자애에 말을 걸고, 결코 그들에게 우리 자신의 필요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고 그들의 이득에 관해 이야기한다.”


이기심은 항상 인간 특성이었다. 그러나 자본주의에서는, 그것은 주로 고객들의 필요에 집중하는 기업가만 성공적일 수 있다는 사실로 억제된다. 탐욕이 아니라, 공감이 자본주의의 기초다. 공감은 다른 사람의 감정들과 동기들을 인식하고 이해하는 능력이다. 그리고 이것은 성공적인 기업가들의 가장 중요한 자질이다. 스티브 잡스를 예로 들어보자. 그는 아이폰 같은 제품들을 발명했는데, 왜냐하면 그는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의 필요와 욕망을 다른 사람들보다 더 잘 이해했기 때문이다.


라이너 지텔만(Rainer Zitelmann)은 역사학자이자 사회학자이다. 그는 최근에 ≪반자본주의자들의 열 가지 거짓말≫을 출판했다:

https://product.kyobobook.co.kr/detail/S000201471405

번역: 황수연(전 경성대 교수)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25 새해를 위한 당신의 목표들을 달성하는 방법
라이너 지텔만 / 2023-12-29
라이너 지텔만 2023-12-29
24 자유 시장의 원동력은 공감이지, 탐욕이 아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22
라이너 지텔만 2023-12-22
23 하비에르 밀레이는 아르헨티나에서 엄청나게 힘든 일에 직면하고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15
라이너 지텔만 2023-12-15
22 워런 버핏의 동업자 찰리 멍거가 거의 100세에 사망했다−여기에 당신이 그에게서 배울 수 있는 것이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08
라이너 지텔만 2023-12-08
21 애덤 스미스의 300번째 생일: 애덤 스미스의 중요성에 관한 아홉 나라 경제학자의 견해
라이너 지텔만 / 2023-12-01
라이너 지텔만 2023-12-01
20 지식인들과 “혁명적 폭력”
라이너 지텔만 / 2023-11-24
라이너 지텔만 2023-11-24
19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국가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하비에르 밀레이에게 유리하게
라이너 지텔만 / 2023-11-17
라이너 지텔만 2023-11-17
18 과한 낙관론은 기업가로서의 당신을 해칠 수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1-10
라이너 지텔만 2023-11-10
17 자본주의는 사람들의 불필요한 소비를 부추기는가
라이너 지텔만 / 2023-11-03
라이너 지텔만 2023-11-03
자본주의는 이기심과 탐욕을 조장하나?
라이너 지텔만 / 2023-10-27
라이너 지텔만 2023-10-27
15 현대 사회주의의 진짜 모습
라이너 지텔만 / 2023-10-20
라이너 지텔만 2023-10-20
14 “자본주의는 독점들에 이른다”는 주장에 대하여
라이너 지텔만 / 2023-10-13
라이너 지텔만 2023-10-13
13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친자본주의적인 나라 중 하나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0-06
라이너 지텔만 2023-10-06
12 자본주의는 부자들만의 것인가
라이너 지텔만 / 2023-09-22
라이너 지텔만 2023-09-22
11 독일은 개입 소용돌이의 악순환에 빠졌다
라이너 지텔만 / 2023-09-15
라이너 지텔만 2023-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