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는 환경 파괴와 기후 변화에 책임이 있다"는 착각

라이너 지텔만 / 2023-08-11 / 조회: 2,070

20년 이상 동안, 예일 대학교 연구자들은 환경 성과 지수(Environmental Performance Index; EPI)를 발표해 오고 있는데, 이것은 나라들을 그것들의 환경 건강과 생태계 활력에 따라 등급 짓는다. EPI와 헤리티지 재단의 경제 자유 지수(Index of Economic Freedom) 사이를 비교할 수 있는데, 후자는 1995년 이래로 전 세계에 걸쳐 경제적 자유를 측정해 오고 있다. 그 지수는, 또한 많은 사람에 의해 자본주의 지수(capitalism index)라고 불리기도 했는데, 178개 나라에서 경제적 자유의 수준을 분석한다.


이 나라들은 다섯 범주로 분류된다: “자유로운(Free),” “주로 자유로운(Mostly Free),” “보통 자유로운(Moderately Free),” “주로 자유롭지 않은(Mostly Unfree),” 그리고 “억압된(Repressed).” 헤리티지 재단의 연구자들은 그 두 지수를 비교했고 가장 높은 수준들의 경제적 자유를 가진 나라들이 또한 가장 높은 EPI 값들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다. “주로 자유롭지 않은” 그리고 “억압된” 나라들은 단연코 최악의 환경 성과를 기록했다. 경제학자 다니엘 페르난데스 멘데스(Daniel Fernández Méndez)는 더 큰 경제적 자유를 가진 나라들이 자기들의 공해 산업들을 덜 자유로운 개발 도상국들로 “수출하고(exporting)” 있지만, 자기들의 비공해 산업들을 간직한다는 잠재적 이의를 역점을 두어 다루었다. 그러나 사정은 명백히 이렇지 않다. “자료를 분석해 보면, 우리는 자본주의가 환경에 적합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경제적 자유가 더 크면, 환경 질 지수들이 더 좋다. '더 깨끗한(cleaner)’ 나라들은 회사들을 재배치함으로써 자기들의 공해를 수출하지 않는다.”


어느 곳에서도 환경 하락이 이전의 공산주의 국가들에서만큼 나쁘지 않았다. 이것은 타당한 주장인가? 그렇다, 왜냐하면 만약 사유 재산, 경쟁, 그리고 자유롭게 정해지는 가격들에 기초한 경제 질서가 환경 오염의 원인이라면, 논리적으로, 이런 특징들을 가지고 있지 않은 나라들에서 현저하게 더 적은 오염이 있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사정은 그렇지 않다.


자본주의 서독(연방 공화국)과 사회주의 동독(GDR; German Democratic Republic)은 좋은 비교에 도움이 된다: 


- 1989년에, GDR은 GDP의 각 단위당 연방 공화국의 세 배 이상 많은 CO₂를 배출했다. 

- 대기 오염−이산화황: 1988년에, GDR은 당 연방 공화국의 10배나 많은 이산화황을 배출했다(48.1톤/ 대 4.6톤/).

- 대기 오염−공기 중에 떠다니는 입자: GDR에서 제곱킬로미터당 20.3톤의 평균 하중은 연방 공화국보다 열 배 이상 더 높았다(1.8톤/).

- 석탄을 때는 난로: 개인 가정들에서, 재통일될 때 GDR에서는 아파트들의 거의 ⅔가 갈탄 연탄 같은 고체 연료들을 가지고 가열되었다.


사실들을 고찰한 후, 많은 사람은 사회주의가 자본주의보다 환경에 더 나쁘다는 점을 인정할 것이지만, 그들은 여전히 합리적인 의심들을 계속 지닌다: 일반적으로 경제 성장은 환경에 나쁘지 않은가? 특히, 적어도 처음 보기에는, 논리적인 것 같은 한 가지 논거가 있다: 지구의 원료들이 유한하기 때문에, 무한한 성장은 불가능하다. 이것으로 많은 사람은, 하여간, 성장이 단축되어야 한다고 결론짓게 된다.


그러나 많은 자료 계열에 기초하여, 미국 과학자 앤드루 맥아피(Andrew McAfee)는 자기의 책 ≪더 적은 데서 더 많이(More from Less)≫에서 경제 성장이 원료 소비에서 분리되었음을 증명한다. 미국에 대한 자료는 72개 상품 중에서 단지 여섯 개만이 아직 자기의 소비 극대치에 도달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비록 미국 경제가 최근 몇 년에 강하게 성장했을지라도, 많은 상품의 소비는 줄어들고 있다. 그러한 진전들은 모두 많은 비방을 받는 자본주의의 법칙들 때문이다: 회사들은 더 효율적으로 생산할, 즉 더 적은 원료를 가지고 그럭저럭 헤어날, 새로운 방식들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 물론, 그들은, 주로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 이렇게 한다.


게다가, 혁신은 우리가 소형화(miniaturisation) 혹은 틸물질화(dematerialisation)라고 부르는 추세를 촉진했다. 이 추세의 한 예는 스마트폰이다. 당신의 스마트폰이 얼마나 많은 개별 장치를 포함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것들이 옛날에는 얼마나 많은 원료를 소비했었는지를 숙고하기만 해보라. 오늘날 많은 사람은 더는 팩스를 가지고 있지 않거나 인쇄된 도로 지도를 사용하지 않는데, 왜냐하면 그들이 모든 일을 자기들의 스마트폰에서 쉽게 처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심지어 손목시계 없이 지내기도 한다. 과거에는 당신은 당신의 전화기, 음성 카세트 녹음기, 구술 축음기 그리고 비디오카메라에서 네 개의 별개의 마이크를 가지고 있었다. 오늘날에는, 이 모든 장치를 당신의 스마트폰에 있는 단일의 마이크가 대체하였다.


인간 역사의 어떤 시점에서도 계획 경제들은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이 아니었고, 그것들은 많은 문제, 특히 환경 문제를 일으켰다. 대조적으로, 자기의 다양한 혁신을 가진 자본주의는, 환경 영역을 포함해서 그리고 특히 환경 영역에서는, 이미 아주 많은 문제를 해결했다. 그러므로 자본주의를 폐지하는 것이 기후 변화와 환경 파괴의 문제들을 해결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터무니없다.


라이너 지텔만(Rainer Zitelmann)은 역사학자이자 사회학자이다. 그는 최근에 ≪반자본주의자들의 열 가지 거짓말≫을 출판했다:

https://product.kyobobook.co.kr/detail/S000201471405

번역: 황수연(전 경성대 교수)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25 새해를 위한 당신의 목표들을 달성하는 방법
라이너 지텔만 / 2023-12-29
라이너 지텔만 2023-12-29
24 자유 시장의 원동력은 공감이지, 탐욕이 아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22
라이너 지텔만 2023-12-22
23 하비에르 밀레이는 아르헨티나에서 엄청나게 힘든 일에 직면하고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15
라이너 지텔만 2023-12-15
22 워런 버핏의 동업자 찰리 멍거가 거의 100세에 사망했다−여기에 당신이 그에게서 배울 수 있는 것이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2-08
라이너 지텔만 2023-12-08
21 애덤 스미스의 300번째 생일: 애덤 스미스의 중요성에 관한 아홉 나라 경제학자의 견해
라이너 지텔만 / 2023-12-01
라이너 지텔만 2023-12-01
20 지식인들과 “혁명적 폭력”
라이너 지텔만 / 2023-11-24
라이너 지텔만 2023-11-24
19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국가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하비에르 밀레이에게 유리하게
라이너 지텔만 / 2023-11-17
라이너 지텔만 2023-11-17
18 과한 낙관론은 기업가로서의 당신을 해칠 수 있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1-10
라이너 지텔만 2023-11-10
17 자본주의는 사람들의 불필요한 소비를 부추기는가
라이너 지텔만 / 2023-11-03
라이너 지텔만 2023-11-03
16 자본주의는 이기심과 탐욕을 조장하나?
라이너 지텔만 / 2023-10-27
라이너 지텔만 2023-10-27
15 현대 사회주의의 진짜 모습
라이너 지텔만 / 2023-10-20
라이너 지텔만 2023-10-20
14 “자본주의는 독점들에 이른다”는 주장에 대하여
라이너 지텔만 / 2023-10-13
라이너 지텔만 2023-10-13
13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친자본주의적인 나라 중 하나다
라이너 지텔만 / 2023-10-06
라이너 지텔만 2023-10-06
12 자본주의는 부자들만의 것인가
라이너 지텔만 / 2023-09-22
라이너 지텔만 2023-09-22
11 독일은 개입 소용돌이의 악순환에 빠졌다
라이너 지텔만 / 2023-09-15
라이너 지텔만 2023-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