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법원, 구글에 28억 달러 벌금 선고...그런데 광고 때문이라고?

Patrick Carroll / 2021-12-17 / 조회: 636


cfe_해외칼럼_21-71.pdf


유럽연합(EU)의 두 번째 고등법원은 2017년 독점금지법 위반 사건으로 구글이 28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아 항소한 것과 관련 지난 주 구글에게 불리한 판결을 내렸다. 구글은 자체 서비스인 구글 쇼핑을 타 쇼핑 검색 엔진 경쟁사들보다 더 유리한 포지셔닝으로 홍보해왔다. 그러나 그것은 “독점”이라는 명목 하에 규제당국의 제재를 받고 말았다. 


구글은 사실 독점이 아니다. 비록 많은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지만, 빙(Bing)과 덕덕고(Duckduckgo)와 같은 경쟁자들 또한 쉽게 이 시장에 접근할 수 있고, 구글의 이용자들을 흡수할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  


이번 판결은 플랫폼 자체가 제공하는 서비스와 플랫폼에 뜨는 광고의 구분을 인정하지 못했다. 구글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전파하는 대신에, 광고를 통해 돈을 번다. 비록 구글이 광고를 주 수입원으로 삼고 있긴 해도, 경쟁자들을 대신하여 광고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독점금지 소송과 관련하여 특이점 중 하나는 매우 자의적이라는 것이다. 어떤 회사들은 합병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또 어떤 회사들의 합병은 법을 운운하며 막힌다. 한편으로는 어떤 회사들이 자사 플랫폼에서 자사 제품을 홍보하는 게 가능한 것과 달리, 또 다른 회사들은 자사 플랫폼으로 홍보할 수 없다. 


물론, 이러한 규제는 소비자들의 복지를 위한 것이라고 애써 말하고는 한다. 하지만 진정 소비자 복지에 관한 것이라면, 왜 그렇게까지 기업들에게 엄청난 벌금을 물어야 할까? 그리고 왜 표면적으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나 경쟁자가 아닌 정부로 그 벌금이 들어갈까?


이론적으로, 독점금지법은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에 이득이 된다고들 생각한다. 물론 일부 소비자들이 이를 통해 약간의 이익을 얻을 수도 있지만, 고려해야 할 비용이 적지 않다. 


첫째, 더 많은 선택권을 갖는 것이 반드시 더 좋은 것은 아니다. 베리 슈워츠가 그의 책 "선택의 역설"에서 설명했듯이, 선택의 폭주는 오히려 우리가 선택을 전혀 하지 못하게 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가 눈앞의 선택지 중 하나를 추구하기로 결정하더라도, 우리는 종종 우리가 더 잘 할 수 있었다고 느끼기 때문에 우리가 한 선택에 덜 만족한다.


또 다른 주요 단점은 기업의 투자, 혁신, 소비자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제한한다는 것이다. 하나의 서비스에 사용된 자원은 소비자들을 돕는 데 더 잘 쓰일 수 있었던 자원들이다. 그러나 기업들이 독점 금지 규정에 묶여 자신들의 플랫폼에서 자신들의 제품을 자유롭게 확장, 합병 또는 홍보할 수 없을 때, 소비자의 복지는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기업들의 활동에 대한 규칙들은 궁극적으로 경쟁에 방해가 된다. 결과적으로 많은 유의미한 혁신들은 경제적 상황 때문이 아니라, 정치적으로 실행 불가능하기 때문에 좌절된다. 물론 기업이 너무 비대해져 해체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판단은 정치인이 아니라 소비자들의 몫이다.  


본 내용은 아래 기사 및 칼럼 내용을 요약 번역한 내용입니다.

Patrick Carroll, EU Court Upholds $2.8 Billion Fine against Google for…Advertising?, 15 November, 2021

출처: https://fee.org/articles/eu-court-upholds-28-billion-fine-against-google-for-advertising/

번역: 노경민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792 미제스가 옳았다: 간섭 받는 시장은 지속될 수 없다
Sandy Ikeda / 2022-01-14
Sandy Ikeda 2022-01-14
791 대학은 왜 수업에서 아인 랜드를 다뤄야 하는가
Jon Hersey / 2022-01-07
Jon Hersey 2022-01-07
790 뉴질랜드는 ‘제로코로나’ 정책을 포기했다
Jon Miltimore / 2021-12-24
Jon Miltimore 2021-12-24
EU 법원, 구글에 28억 달러 벌금 선고...그런데 광고 때문이라고?
Patrick Carroll / 2021-12-17
Patrick Carroll 2021-12-17
788 최저임금 인상법안이 통과된 후, 두 도시의 식당 일자리가 크게 감소했다
Jon Miltimore / 2021-12-10
Jon Miltimore 2021-12-10
787 메타버스를 둘러싼 분쟁: 포트나이트 VS 애플
Saul Zimet / 2021-11-15
Saul Zimet 2021-11-15
786 하이에크의 “나는 왜 보수주의자가 아닌가”의 재해석
Andy Craig / 2021-11-12
Andy Craig 2021-11-12
785 영화 ‘크레이지 토미 보이’에 나타난 기업규제
Kimberlee Josephson / 2021-11-08
Kimberlee Josephson 2021-11-08
784 자본주의는 소비지상주의를 조장하지 않는다
Patrick Carroll / 2021-11-05
Patrick Carroll 2021-11-05
783 식품과 의약품 분야의 정부 독점을 끝내자
Walter Block / 2021-11-01
Walter Block 2021-11-01
782 엔젤투자를 왜 주목해야 하는가
Saul Zimet / 2021-10-29
Saul Zimet 2021-10-29
781 사회주의는 자본의 개념을 잘못 해석하고 있다
Steven Horwitz / 2021-10-25
Steven Horwitz 2021-10-25
780 경제발전은 폭력과 전쟁을 억제시킨다
Lipton Matthews / 2021-10-22
Lipton Matthews 2021-10-22
779 AI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편견
Saul Zimet / 2021-10-18
Saul Zimet 2021-10-18
778 9·11 테러와 미국 정부의 치명적 실수
Ryan McMaken / 2021-10-15
Ryan McMaken 2021-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