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자유가 위협받는 시기, 내가 선택하는 자유는 무엇인가?

자유기업원 / 2020-09-22 / 조회: 4,550


[보도자료] '내가 선택하는 자유' 출간 기념 세미나.hwp


2020년 코로나19 사태, 공중 보건이라는 명분 아래 개인들을 향한 국가의 통제가 강해지고 있다. 국가 위기상황인 만큼 자유의 희생이 당연하게 느껴지고, 개인의 자유를 외치는 것이 이기적인 사람으로 비춰질까 주저하게 된다. 그러나 이는 코로나 사태뿐만 아니라, 평등, 정의 등을 위해 통제가 필요하다는 근거로 자주 적용되는 논리이기도 하다. 사회의 도덕을 위해서라면 개인의 자유는 희생해야 하는 것이 맞는지 모호한 시기, 개인의 자유와 사회의 도덕은 상생이 가능함을 주장하는 책 <내가 선택하는 자유>가 출간되었다. 


9월 22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 열림홀에서 자유기업원(원장 최승노)이 주최하는 '<내가 선택하는 자유> 출간 기념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번 세미나는 <내가 선택하는 자유>의 저자인 모기룡 박사의 발표로 시작되었다. 이어서 손경모 자유인문학회 회장과 신중섭 강원대학교 교수가 각각 토론을 진행했다. 


모기룡 박사는 저서인 <내가 선택하는 자유>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자는 본래 책의 원제가 '나와 우리는 주체적으로 자유를 선택한다’였음을 밝혔다. 세계적으로 자유가 설 자리를 잃어가는 상황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자유의 필요성과 그 주체가 '나’라는 개인임을 강조하고자 한 것이다. 더불어 “서양 텍스트로서의 '자유’를 한국인의 입장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동양철학의 개념으로 재해석한 것이 책의 목적”임을 언급하며, “서양의 '원자적 개인’이 아닌 도가나 불교의 개인주의적 사상을 바탕으로 할 때, 자유는 공동선과 양립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했다. 동양의 '상생’의 개념으로 설명한 개인주의야말로 공동체주의와 충돌하지 않으면서 자유를 추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음을 역설했다. 


손경모 회장은 <내가 선택하는 자유>의 배경 사상들에 설명을 더하며 토론을 진행했다. 손 회장에 의하면 “개인이 사회 속에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작용을 하는 것을 개인주의, 공동체가 서로에게 긍정적인 작용을 하는 것을 공동체주의라고 한다”며 개인주의를 둘러싼 모호한 개념들을 명확히 정의했다. 또한, “서양의 '원자적 개인’에 대해 사회에서 홀로 떨어졌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오류는 번역의 문제”라고 말하며, “유일신 앞의 단독자로서, 가장 양심적이고 존엄한 주체의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이어 토론을 진행한 신중섭 교수는 책에서 서술한 자유주의의 개념을 보완하며,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 이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먼저, “'자유’와 '자유주의’의 개념은 다르므로 명확히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고, 자유주의는 삶, 이념, 정치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해석될 수 있음을 설명했다. “부자유를 느낄 때, 그리고 그 원인을 세 가지 측면에서 찾기 시작할 때 자유주의가 시작된다”라는 것이 신 교수의 주장이다.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64 자유기업원, 2024년 추천도서 50권 선정
자유기업원 / 2023-12-29
자유기업원 2023-12-29
163 자유기업원, <자유롭고 위대하게: 애덤 스미스의 찬란한 유산> 출판기념회 성료
자유기업원 / 2023-11-29
자유기업원 2023-11-29
162 [신간] 자유롭고 위대하게: 애덤 스미스의 찬란한 유산
자유기업원 / 2023-11-28
자유기업원 2023-11-28
161 자유기업원, ‘2023 자유의 밤’ 시상식 개최…‘자유경제입법상’ 등 시상
자유기업원 / 2023-11-27
자유기업원 2023-11-27
160 [신간] 슘페터는 왜 혁신을 말했을까
자유기업원 / 2023-11-03
자유기업원 2023-11-03
159 [경제법안리뷰]임차인 위한 임대차 3법의 역습, 주거안정 위협했다
자유기업원 / 2023-11-02
자유기업원 2023-11-02
158 [경제법안리뷰]`항공4법` 걷어내고 `원포인트` 규제 특례로 신사업 육성 기대
자유기업원 / 2023-10-26
자유기업원 2023-10-26
157 “결국은 독이 되어 돌아왔다”… 경쟁력 저하시키는 분야별 ‘나쁜 규제’
자유기업원 / 2023-10-25
자유기업원 2023-10-25
156 [보도자료]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규제 폐지해야 국가 경쟁력 상승 가능해
자유기업원 / 2023-10-23
자유기업원 2023-10-23
155 한국 조세경쟁력지수 61.6점으로 OECD 38개국 중 23위
자유기업원 / 2023-10-20
자유기업원 2023-10-20
154 [경제법안리뷰] 의무화 입법 해외 사례 없는 납품단가 연동제, 실효성·형평성 논란
자유기업원 / 2023-10-19
자유기업원 2023-10-19
153 [경제법안리뷰]`핀셋 규제` 도입된 토지거래허가제, 억울한 피해자 감소 기대
자유기업원 / 2023-10-12
자유기업원 2023-10-12
152 [경제법안리뷰] 빼앗긴 교원채용권, 사학자율성 저하 시킨다
자유기업원 / 2023-10-04
자유기업원 2023-10-04
151 [경제법안리뷰] 역세권 용적률 120% 완화, 효율성·공공성 높인다
자유기업원 / 2023-09-21
자유기업원 2023-09-21
150 [보도자료] 한국 경제자유지수 7.47점으로 세계 42위
자유기업원 / 2023-09-19
자유기업원 2023-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