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정신 회복이 필요한 시대

최승노 / 2017-08-09 / 조회: 7,368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려면 기업가정신의 회복이 절실하다. 혁신을 일으키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고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활동이 바로 기업가정신에 의해 일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려스러운 것은 우리 사회에서 기업가정신이 점차 위축되어 왔다는 점이다.


사회 분위기는 점차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려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 뛰어난 인재들이 혁신과 가치창출에 나서기보다는 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는 모습이다. 사업 현장에서는 기업가정신보다 보신주의적 태도가 넘쳐난다.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이끌어 냈던 기업가정신의 발현을 더는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기업가정신이 이렇게 침체하게 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창업 및 경영책임 부담이 상당히 높다. 기업경영에 실패할 경우 개인이 부담해야 할 위험이 지나치게 높은 것이다. 사업의 위험은 높지만, 성공의 가능성은 낮다는 말이기도 하다. 실제로 많은 기업가들이 회사 경영에 대한 무한 책임을 져야하는 비극을 경험하고 있다.


둘째는 기업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사회에 팽배하게 된 것이다. 기업인에 대한 존경과 격려는 줄어드는 대신 반감과 질시가 힘을 얻고 있다. 기업계에서는 사회 발전을 이끌었다는 자긍심보다는 “왜 기업가가 되어 이 고생을 하느냐”며 신세를 한탄하는 목소리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셋째는 도전정신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우리 사회에서 이제는 모험과 개척정신은 존중받지 못하고 있다.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려는 진취적인 자세나 도전을 격려하는 문화가 사라지고 안주하는 모습을 어쩔 수 없다며 받아들이는 현상이 일반화되고 있다. 그러다보니 안정적인 직장과 큰 변화가 없는 삶을 선호하며 창업을 외면하고 있다.


그래도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사회가 빠르게 변화하고 새로운 기술이 산업화되면서 다양한 기회가 생겨나고 있다. 다행히 우리 사회에는 우수한 인재가 넘친다. 시대에 맞는 도전을 하는 기업가가 나온다면 경제성장은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기회를 잡겠다는 의지를 북돋우고 이를 우호적으로 바라보는 사회 분위기가 바로 성공의 결실을 가능하게 하는 조건인 셈이다.


기업가정신을 되살리고 활성화하려면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일이 우선시되어야 한다. 특히 실패로 발생하는 위험을 분담할 제도와 사회적 장치가 절실하다. 그래야 우수한 인력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아 기업가정신을 발휘할 수 있다.


우수한 인력이 안정적인 직장을 찾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 있게 되면 우리 사회는 소중한 자원을 낭비하는 것이다. 한 번의 실패가 인생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길이라면 어느 누구라도 지레 겁먹고 창업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 반대로 실패의 위험과 부담을 합리적으로 조절하고 한 번 실패한 기업인들에게도 재도전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우수한 인력들이 앞다투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가정신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모험과 도전 정신이 사회에 흘러넘치고, 생각과 방법의 창의성이 유연하게 수용되다 보면 '혁신의 기업가정신’이 다시 꽃피어날 것이다. 단언컨대, 기업가정신 없이는 우리 경제의 발전도 없으며 미래도 없다.

 

최승노 자유기업원 부원장


원문보기 :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70809010003521


# 태그 : 기업가,기업가정신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66 공유경제의 진짜 핵심은 공유가 아닌 효율성 추구
이웅희 / 2020-01-10
이웅희 2020-01-10
65 `돈`에 대한 오해와 증오를 깨는 `금융지식으로 부자되기`
김영준 / 2020-01-08
김영준 2020-01-08
64 늘어나는 현금성 복지, 재검토가 필요하다
김영훈 / 2020-01-06
김영훈 2020-01-06
63 이제 ‘행복’이 아닌 ‘생존’을 이야기할 때
송상우 / 2019-12-30
송상우 2019-12-30
62 반기업 정서가 부르는 재앙
최승노 / 2019-12-23
최승노 2019-12-23
61 노조의 임금인상 요구, 근로자 위한 것인가
이승모 / 2019-12-13
이승모 2019-12-13
60 수요자 울리는 부동산 규제, `철폐`가 답이다
권혁철 / 2019-12-12
권혁철 2019-12-12
59 석유자원 부국 베네수엘라에 전기가 부족한 이유
곽은경 / 2019-11-29
곽은경 2019-11-29
58 `시장경제원리 훼손` 정부 정책, 중장기적으로 성공 못해
김영신 / 2019-11-29
김영신 2019-11-29
57 주 52시간제라는 `허상`
최승노 / 2019-11-21
최승노 2019-11-21
56 정부 규제의 민낯, 기업 대상 외부교육
권혁철 / 2019-11-20
권혁철 2019-11-20
55 악화된 경제상황 ...정부가 기업인 가둘텐가
박종운 / 2019-11-15
박종운 2019-11-15
54 시민의 삶 외면한 신혼부부 주거복지 논쟁
최승노 / 2019-10-31
최승노 2019-10-31
53 연금 사회주의 위험! 국민연금 개혁 시급하다
권혁철 / 2019-10-31
권혁철 2019-10-31
52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독립성 강화해야
최승노 / 2019-10-20
최승노 201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