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무형자산이 빅 테크 기업들의 성장을 도왔을까

James Pethokoukis / 2018-02-12 / 조회: 246

*본 내용은 아래 (기사)를 요약 번역한 내용임*

James Pethokoukis, How intangible assets helped Big Tech get big




a) 급격한 기술적 변화의 등장과 그럼에도 b) 여전히 낮은 총 생산성 성장률 사이의 모순에 대한 설명이 하나 있는데 발전된 경제가 분리되었다는 것이다. 기술을 개발하고 이용하는 것이 가능한 선도 기업들이 있다. 그리고 그렇지 못한 후진 기업들도 있다. 구글의 수석 경제분석가 Hal Varian이 최근 나에게 말해준 바에 의하면: “신기술을 사용하는 것에 있어서 가장 진보한 … 선도 기업들을 당신이 살펴보면, 그들은 생산성의 측면에서 꽤 잘 하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실제로 신기술을 도입하지 않은 그리고 그들의 산업에서 선도 회사들보다 생산적이지 않은 많은 느림보들이 있기도 하다.”


그들의 2017년 책 “자본 없는 자본주의: 무형 경제의 대두(Capitalism Without Capital: The Rise of the Intangible Economy)”에서, Jonathan Haskell과 Stian Westlake는 이 문제에 추가적인 색을 더한다. 전통적인 유형 투자(건물, 기계, 차량)에 대항하여 대두되는 무형 투자(소프트웨어, R&D, 디자인, 브랜드, 트레이닝, 업무 재설계)의 중요성을 핵심적으로 논하여 다룬다. 그리고 무형 투자에 대해 특별한 점은 그들이 드러내거나 생성하는 독특한 특성이다: 확장성(무형 자산은 다른 곳에 반복해서 사용될 수 있다), 파급성(다른 사업이 한 회사의 무형 투자로부터 이점을 취할 수 있다), 잠복성(팔기 어렵다), 시너지(다른 무형 자산과 결합되었을 때 더 가치 있다). 모든 이런 특성은, 기술 회사들은 말할 것도 없이 포함하는, 선도 기업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 여기에 Haskell과 Westlake의 분석에 대한 요약이 있다.


통상적인 설명은 거대 기업의 등장을 막기 위한 경쟁 정책의 실패가 커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무형재들에 대한 중요성의 증가가 마찬가지로 중요할 것이라 주장한다. 만약 더 많은 자본 축적이 확장성 있다면, 그리고 시너지와 파급성을 드러낸다면, 선도 기업들은 그들의 경쟁에서, 그들의 무형 자산을 확장하면서, 경쟁자들에게서 지식을 받아들이면서, 그리고 무형재들을 느림보들이 할 수 없는 하나의 방법으로 조합하면서 앞질러갈 수 있다. 무형 자산에 관해 부유한 회사들이 극적인 수준으로 확장하고 있다는 그 생각은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 가치 있는 무형 자산의 복합체를 소유한 회사들 - 사례를 바탕으로 한 증거에 의해 뒷받침된다. 사례를 바탕으로 한 증거는 또한, 모든 무형 투자가 파급성을 가지는 경향이 있는 반면, 선도 회사들이 다른 회사들의 투자(경영 연구자들이 '열린 혁신’이라 부르는)의 파급성을 누리는 것에 불균형적으로 숙련되어 있음을 말해준다. 다시, 이는 우리가 기술과 제약과 같은, 스타트업이나 다른 경쟁사들에서 나온 기술을 습득하거나 좋은 아이디어를 단순히 베끼는 것으로 알려진 가장 성공적인 기업들이 있는, 무형 투자 산업에서 보는 하나의 현상이다.


이제 이것에 대한 그런 “세속적인 침체” 관점은 무형 자본과 이런 슈퍼스타 회사들의 능력들의 본질이 아마 약한 산업 투자를 설명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그들의 무형 투자에 대해 높은 비율의 수확을 누리는 선도 회사들은 강력한 이익을 기록에 올렸고, 더 많은 투자에 대한 유인을 가졌다. 하지만 대부분의 회사들은 그런 높은 비율의 수확을 기대할 수 없는데, 그들은 시너지를 생성하기에는 보완적인 무형재들이 부족하고 그들의 투자에 대한 파급을 누리는 것에 대한 확신도 적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무형 투자의 총 수준은 낮게 유지된다.


번역: 김영준

출처: http://www.aei.org/publication/how-intangible-assets-helped-big-tech-get-big/


       

라이브리 댓글 작성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121 보편적 기본소득(Universal Basic Income)은 수령인에게 피해를 주고 정부 의존도를 높인다
Robert Rector and Mimi Teixeira / 2018-02-23
Robert Rector and Mimi Teixeira 2018-02-23
120 탈사회주의화(desocialization)의 방법
Murray N / 2018-02-23
Murray N 2018-02-23
119 부의 불평등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는 이유
Andrew Lilico / 2018-02-22
Andrew Lilico 2018-02-22
118 ‘위대한 쇼맨’과 기업가 정신의 아름다움
Brittany Hunter / 2018-02-21
Brittany Hunter 2018-02-21
117 법인세 인하가 소비자와 Little Guy를 이롭게 하는 법
Gary Wolfram / 2018-02-21
Gary Wolfram 2018-02-21
116 정부 정책은 미국의 산업이 가속화함에 따라 캐나다의 석유 산업을 방해한다
Kenneth P. Green / 2018-02-19
Kenneth P. Green 2018-02-19
115 Apple, 미국 경기 부양책인 세금 개혁 초기 신호 나타내다
Bret Swanson / 2018-02-14
Bret Swanson 2018-02-14
114 자율주행 택시는 언제쯤?
James Pethokoukis / 2018-02-14
James Pethokoukis 2018-02-14
113 의회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미국 기업들을 보호하는 방법
Paul Fredrick and David Inserra / 2018-02-13
Paul Fredrick and David Inserra 2018-02-13
112 최저임금제의 부작용은 정부의 책임이지 기업의 책임이 아니다.
Pierre-Guy Veer / 2018-02-13
Pierre-Guy Veer 2018-02-13
111 어떻게 무형자산이 빅 테크 기업들의 성장을 도왔을까
James Pethokoukis / 2018-02-12
James Pethokoukis 2018-02-12
110 자유주의적 이민 이론 (2)
Jesus Huerta de Soto / 2018-02-09
Jesus Huerta de Soto 2018-02-09
109 미래의 스마트 시티의 열쇠 : 기술협력과 사물인터넷
Shane Tews / 2018-02-08
Shane Tews 2018-02-08
108 방역은 공공재인가?
Caleb S. Fuller / 2018-02-08
Caleb S. Fuller 2018-02-08
107 불평등과 자본, 그리고 피케티의 문제점
David Gordon / 2018-02-07
David Gordon 2018-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