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는 그것을 위해 투쟁하는 자만이 누릴 수 있는 것이다.   - 박정희  

미디어
많이 본 칼럼

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

자유기업원 | 2011-11-21 | 조회수: 3,293
  • press-552-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pdf
  • 캠퍼스클릭_정보유입 및 신뢰도(111117).pdf

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
- “SNS로 사회현안 정보 얻는다” 2.7% 뿐
- 신뢰도 ‘신문‧방송‘ 6.46, ‘SNS‘ 4.62 최하

 

(서울, 2011년11월17일)
대학생 10명중 6명은 트위터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경제 전문 연구기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 www.cfe.org)이 대학생 520명(대학시장경제강좌 수강생)을 대상으로 9, 10 양 일간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하루 중 트위터 사용 시간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520명 가운데 61.1% 317명이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30분 이내’ 24.1% 125명, ‘30분 이상 1시간 이내’ 9.2% 48명, ‘1시간 이상 3시간 이내’ 5.2% 27명, ‘3시간 이상’ 0.6% 3명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SNS(트위터‧페이스북 등)를 통해 얻은 정보에 의문이 생기거나 상충되는 정보를 접했을 때 사실 확인을 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58.0% 301명은 ‘한다’, 42.2% 219명은 ‘안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520명 중 57.2% 297명은 ‘인터넷’을 통해 사회현안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문‧방송’을 택한 응답자는 36.0% 187명이며 ‘SNS‘는 2.7% 14명에 불과했다.

정보를 얻는 경로의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신문‧방송’의 신뢰도가 10점 만점에 6.46로 ‘전문자료’(7.53)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인터넷’ 5.54, ‘주변사람’ 5.21로 각각 집계됐으며 ‘SNS‘는 4.62로 신뢰도가 가장 낮았다. 

‘트위터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3.2% 276명은 ‘상당히 또는 강력히 미치고 있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44.1% 229명은 ‘다소 미치고 있음’, 2.9% 15명은 ‘전혀 미치지 않음’이라고 각각 답했다.

반면 트위터가 응답자 개인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가를 묻는 질문에 45.3% 235명은 ‘다소 미치고 있음’, 43.0% 223명은 ‘전혀 미치지 않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9.2% 48명은 ‘상당히 미치고 있음’, 2.7% 14명은 ‘강력히 미치고 있음’이라고 답했다.

한편, 대학시장경제강좌(http://lecture.cfe.org)는 자유기업원이 전국 30여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개설한 ‘시장경제의 이해’라는 정규학점 강좌다. 자유기업원은 이를 통해 대학생에게 저명한 경제학자와 유명 CEO를 만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별첨: <CFE 캠퍼스 클릭> 설문조사 결과
*문의: 자유기업원 홍보팀 이창곤 연구원 (3774-5053, cfepr@cfe.org)


페이스북 댓글 달기

의견 쓰기
댓글 등록

• 전체 : 1,199 건 ( 1/80 쪽)
NO. 제 목 작성일자 조회
1199 세계 전쟁사로 본 한미동맹 2017-03-27 18
1198 청년, ‘중도’를 말하다: 애매한 중도가 세상을 망친.. 2017-03-26 12
1197 자유경제원, 2017년 세금해방일은 `3월 26일`.. 2017-03-23 69
1196 이승만 탄신 142주년 기념세미나 : 지금은 `이승만정신`.. 2017-03-22 70
1195 프리드리히 하이에크 서거25주기 `하이에크, 나에게로 와.. 2017-03-22 53
1194 민주주의 속에 숨은 종북 [1] 2017-03-21 142
1193 정주영 서거 16주기 "청년이 본 기업가, 정주영".. 2017-03-19 74
1192 새는 좌우 날개로 날지만 한 방향으로 간다.. 2017-03-16 58
1191 내가 하면 정의, 남이 하면 부정? 2017-03-14 111
1190 기독교계 종북세력의 실상 2017-03-13 178
1189 `주술적 집단의식`이 경제 망쳐 2017-03-08 249
1188 남파간첩이 말하는 좌파 이야기 2017-03-06 251
1187 청년이 이야기하는 `진보`와 `보수` 2017-03-06 191
1186 슬로건을 통해 본 좌익의 선전선동 2017-03-02 158
1185 국회의 반(反)시장입법, 지켜만 봐야 하는가.. 2017-03-01 1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검색 검색초기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