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많이 본 칼럼

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

544 자유기업원 | 2011-11-21 | 조회수: 2,138
  • press-552-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pdf
  • 캠퍼스클릭_정보유입 및 신뢰도(111117).pdf

대학생 61%, “트위터 안 해”
- “SNS로 사회현안 정보 얻는다” 2.7% 뿐
- 신뢰도 ‘신문‧방송‘ 6.46, ‘SNS‘ 4.62 최하

 

(서울, 2011년11월17일)
대학생 10명중 6명은 트위터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경제 전문 연구기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 www.cfe.org)이 대학생 520명(대학시장경제강좌 수강생)을 대상으로 9, 10 양 일간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하루 중 트위터 사용 시간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520명 가운데 61.1% 317명이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30분 이내’ 24.1% 125명, ‘30분 이상 1시간 이내’ 9.2% 48명, ‘1시간 이상 3시간 이내’ 5.2% 27명, ‘3시간 이상’ 0.6% 3명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SNS(트위터‧페이스북 등)를 통해 얻은 정보에 의문이 생기거나 상충되는 정보를 접했을 때 사실 확인을 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58.0% 301명은 ‘한다’, 42.2% 219명은 ‘안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520명 중 57.2% 297명은 ‘인터넷’을 통해 사회현안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문‧방송’을 택한 응답자는 36.0% 187명이며 ‘SNS‘는 2.7% 14명에 불과했다.

정보를 얻는 경로의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신문‧방송’의 신뢰도가 10점 만점에 6.46로 ‘전문자료’(7.53) 다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인터넷’ 5.54, ‘주변사람’ 5.21로 각각 집계됐으며 ‘SNS‘는 4.62로 신뢰도가 가장 낮았다. 

‘트위터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53.2% 276명은 ‘상당히 또는 강력히 미치고 있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44.1% 229명은 ‘다소 미치고 있음’, 2.9% 15명은 ‘전혀 미치지 않음’이라고 각각 답했다.

반면 트위터가 응답자 개인에게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가를 묻는 질문에 45.3% 235명은 ‘다소 미치고 있음’, 43.0% 223명은 ‘전혀 미치지 않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9.2% 48명은 ‘상당히 미치고 있음’, 2.7% 14명은 ‘강력히 미치고 있음’이라고 답했다.

한편, 대학시장경제강좌(http://lecture.cfe.org)는 자유기업원이 전국 30여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개설한 ‘시장경제의 이해’라는 정규학점 강좌다. 자유기업원은 이를 통해 대학생에게 저명한 경제학자와 유명 CEO를 만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별첨: <CFE 캠퍼스 클릭> 설문조사 결과
*문의: 자유기업원 홍보팀 이창곤 연구원 (3774-5053, cfepr@cfe.org)


페이스북 댓글 달기

의견 쓰기
댓글 등록
• 전체 : 681 건 ( 1/46 쪽)
NO. 제 목 작성일자 조회
681 다음주(11/3 ~ 11/7) 자유경제원 대외 토론회 일정.. 2014-10-31 21
680 소유권 보호가 조세피난처를 결정하는 주요인.. 2014-10-31 21
679 격차 불만 해소하려면 평준화 폐지, 정실주의 극복해야.. 2014-10-31 38
678 자유주의자 33인, 『나를 깨우는 33한 책』 출간.. 2014-10-29 70
677 2014년 자유의 밤 성황리 개최 : 복거일·이원우 자유인.. 2014-10-29 100
675 기업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 아름다운 경쟁 정신이 풍요.. 2014-10-27 110
676 이한구·주호영 의원 ‘2014 자유경제입법상’ 수상.. 2014-10-27 78
674 중·고교 시험문제가 이상하다 : 시험문항, 어떻게 편향.. 2014-10-27 92
673 자유경제원 新刊 『경쟁은 아름답다』 출간.. 2014-10-24 86
672 기업 격차, 그대로 두는 것이 경제성장 위한 핵심 요건.. 2014-10-24 98
671 CSR과 마케팅의 만남 : 공익연계 마케팅의 특성 및 효과.. 2014-10-23 87
670 공공성의 허구 제2차 : 금융분야, 왜 성역이 되었나?.. 2014-10-22 200
669 한류의 원동력은 이수만의 누구보다 치열했던 꿈과 야망.. 2014-10-16 923
668 기업가 정신은 문화적 진화의 산물이자 인간의 한 요소.. 2014-10-16 276
667 재산권 보호야말로 조세피난에 대한 가장 좋은 대책.. 2014-10-15 2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검색 검색초기화
사이트맵 | CFE 소개 | CEF 정보 | 후원회원 | FAQ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