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많이 본 칼럼

다시 돌아온 구조조정의 시대

642 최승노 | 2009-03-01 | 조회수: 4,043       ☞ 월간조선 3월호
일본에는 200년 이상 된 長壽(장수)기업만 3000개가 넘는다고 한다. 全(전) 세계 장수기업의 절반 이상이 일본기업이라니 지금 같은 경제위기의 시기에는 경이롭게만 들린다. 기업의 세계에서 살아남았다는 것은 바로 성공을 뜻한다.

세상은 변하고 기업도 변한다. 세계 최고가 된 기업들을 보면, 끊임없이 자기 革新(혁신)을 꾀했음을 알 수 있다. 도전정신의 귀재인 에디슨이 전구를 발명하면서 설립된 미국의 GE는 시장변화에 적응해야만 기업이 최고를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한국에도 당장의 사업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분야에 도전해 세계 최고의 자리를 차지한 기업들이다. 국내에서 흑백텔레비전을 보던 시절에 컬러텔레비전을 수출한 기업이 바로 한국기업들이었다. 삼성전자, LG전자는 이제 일본기업을 제치고 평면TV시장, 핸드폰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흔히 기업의 사업다각화를 두고 “문어발式(식) 경영” 운운 하는 말로 비난하지만, 이는 비판 받을 일이 아니다. 기업가정신이 살아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미래의 성장동력을 키우지 못한 기업은 최고가 될 수 없다.

기업이 스스로 변신하고 혁신하는 일은 쉽지 않다. “하던 일만 잘 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안이한 생각과 자기합리화는 기득권을 누리는 이익집단의 압력 속에서 기업을 보이지 않게 좀먹는다. 그러다가 시장의 변화에 떠밀려 구조조정이라는 극한상황으로 내몰린다.

지금 퇴출위기에 몰려 구조조정의 대상이 되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경우, 1인당 생산대수가 11.3대였다고 한다. 현대자동차 29.6대, 기아자동차 34.9대와 비교해서 얼마나 자기혁신을 하지 못했는지 알 수 있다. 반면에 세계의 1등 자동차기업인 도요타자동차는 1인당 생산대수가 68.9대임에도 스스로 구조조정에 나선다고 한다.

자기혁신이나 구조조정은 고통 없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작금의 경제위기 때문에 10년 전 제일은행 퇴직자들이 만든 ‘눈물의 비디오’가 다시 등장할 판이다. 그렇다고 구조조정을 회피할 수 없고 회피하려 해서도 안된다. 일본의 잃어버린 10년은 부실을 털지 못한 온정주의가 가져온 재앙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최승노 / 자유기업원 대외협력실장

의견 쓰기
댓글 등록
• 전체 : 1,182 건 ( 18/79 쪽)
NO. 제 목 글쓴이 미디어 작성일자
927 기업활동 견제보단 수익률 제고가 우선 송덕진 보험신보 2011-11-07
926 대기업 때리기 나선 시장의 적들 파헤치다.. 최승노 데일리안 2011-11-04
925 “성공한 인생은 자신의 가치를 높인 성과”.. 최승노 국방일보 2011-11-01
924 장하준, 모든 독재자가 박정희 같을 수는 없다.. 김정호 데일리안 2011-10-31
923 백화점 수수료 강제 인하, 중소기업에 손해다.. [2] 김정호 경기일보 2011-10-26
922 병영에서 배우는 경제교실-불확실한 미래 대처하기.. 최승노 국방일보 2011-10-25
921 방향 잃은 분노는 위험하다 최승노 미래한국 2011-10-24
920 포플리즘에 휩쓸리는 한나라당 김정호 한국발전연구원 182호 2011-10-20
919 정치권의 정체성 위기와 보수의 정치세력화 과제.. 최승노 한국발전(리뷰) 2011-10-20
918 [정갑영의 풀어쓰는 경제학] 오퍼레이션 트위스트(Operat.. 정갑영 매경이코노미 2011-10-19
917 병영에서 배우는 경제교실-성공하기 그리고 부자되기 .. 최승노 국방일보 2011-10-18
916 다시 붙은 미국-베트남 ´메기전쟁´의 승자는.. 김정호 데일리안 2011-10-16
915 대기업 총수, 당당해져야 한다 김정호 서울경제 2011-10-11
914 법원 결정까지 뒤집는 자학정치 최승노 한국경제신문 2011-10-11
913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 최승노 국방일보 2011-10-11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검색 검색초기화
사이트맵 | CFE 소개 | CFE 정보 | 스폰서클럽 | FAQ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