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정론
많이 본 칼럼

총선 때쯤이면 산불이 많이 발생할 땐데?

1968 동남풍 | 2012-02-18 12:28:39 | 조회수: 1,069

작년 이맘 때 즈음에 우파게시판에 올라온 글들을 뒤적거리다가 4월 총선 시기 때까지 어떤 일이 생길까 궁금하여 페이지를 넘기다보니 구제역과 산불이 떠올라 기억을 되새겨 본다.


작년 요 맘 때 구정이 지나고 나서 구제역이 사라졌다.

사실, 2010년 말부터 구제역이 안동을 중심으로 비호남지역만 골라서 번졌다.

그러면서 전국적으로 번진다며 호들갑을 떨었는데, 광역자치단체별 지도를 놓고 보면 별스런 변화가 없었다.

분뇨나 사료 운반차 때문이라고 보도했지만, 호남지역만 따로 노는 것이 아닐 텐데, 고속버스나 승용차도 자유롭게 넘나들 텐데, 쥐나 새는 사람 모르게 엄청나게 넘나들 텐데....그런 것은 도외시한 채 그저 구제역 방지대책으로 노심초사하는 호남 농민들만 방송에서 비출 뿐, 왜 호남만 안 걸렸는지 보도되지 않았다.

그 대신 호남지역에선 조류독감이 번졌는데, 여기에 대하여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마릿수로는 비슷하게 많은 것처럼 떠벌여도, 소 한 마리는 닭 300마리와 맞먹기 때문이다.


의식 있는 사람들의 의심의 눈초리를 피하려고 아슬아슬하게 구제역이 호남으로 퍼질 듯 말듯 의심소 보도를 했다가 며칠 뒤엔 음성판정이라며 인간승리 같은 보도를 했다가, 막상 설 연휴가 다가오니 민족대이동이라는 확실한 전염 이유를 피하기가 어려웠는지, 설 연휴를 전후하여 구제역이 없어졌단다.

차가운 날씨 때문에 방역약이 제대로 묻히지 않아서라고 이유를 댔지만, 그렇다고 영상의 기온이라고 하여 완벽이 방역약이 묻힌다는 보장도 없는 것을 생각하면, 다분히 호남에 구제역이 번지지 않아야 한다는 그들만의 명제에 충실한 해석처럼 보였다.

그리고 구제역 소멸시기에 맞추어 한우 한돈 먹기 캠페인이 방송을 도배질 하는데서 결국 호남 것만 깨끗하니 먹으라는 소리처럼 들렸었는데, 나중엔 한국 축산물은 무조건 안 먹는 풍조에 밀려서 호남의 축산물조차 도매금으로 팔리지 않는 지경에 이르렀고, 결국 살처분하고 축산업 때려치운 게 남는 장사가 되는 웃지못할 일이 벌어진 것이다.


당시에 이런 식의 구제역에 대한 의혹의 시선이 난무할 때, 봄이 되면서 산불 소동이 연이어 일어났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산불 발생지역이 대부분 영남을 중심으로 한 비호남 지역이었고, 호남지역엔 산불이 발생하지 않았음을 김성이라는 논객이 지적하였다.


총선이 4월11일이라고 했나?

그럼 그 때는 지금가지 사례를 볼 때, 아주 산불이 자주 발생할 시기가 된다.

그래서 4월이면 어떤 재난이 비호남에 발생할까 한번 궁금증을 품어본다.

그게 산불일지, 신종플루 같은 질병일지 모르지만, 비호남 지역에 무슨 나쁜 일이 안 생긴다는 게 오히려 좀이 수시는 체질로 바뀌어버린 현 세태 아닌가.

북한에서 무슨 변고가 생기지 않는 한 말이다. <끝>


.


페이스북 댓글 달기

의견 쓰기
댓글 등록
• 전체 : 1,762 건 ( 1/118 쪽)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2014 NBA 파이널로 보는 시장경제원리와 올바른 기업정책.. 이건희 2014-09-25 648
  담배값 인상, 일을 잘되게 하기보다 망치게 하기가 더 쉬.. [1] 박정렬 2014-09-13 862
1760 모든 대통령은 TV 드라마로 만들어졌다. 박정렬 2014-11-14 94
1759 시장경제의 형법적 규제의 타당성 논란 soonaepar 2014-11-12 123
1758 스코틀랜드 계몽주의와 프랑스 계몽주의 박정렬 2014-11-07 168
1757 <혁신학교 vs 자사고에 대한 짧은 생각> 최종부 2014-10-31 270
1756 개인주의는 나쁘다? 박정렬 2014-10-22 355
1755 <대한민국, 생일을 축하해?> [1] 최종부 2014-10-03 662
1754 -`단통법`시행에 대한 사실 섞인 생각-.. 최종부 2014-10-03 584
1753 기업의 수직구조를 부정해선 안된다. 박정렬 2014-10-01 636
1752 영화 `변호인`에 대한 감상평 박정렬 2014-09-25 651
1751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최종부 2014-09-24 675
1750 담뱃값 인상에 대한 짧은 생각 최종부 2014-09-23 879
1749 위기의식이 느껴지는 피케티의 19일 내한. .. 박정렬 2014-09-17 756
1748 자유경제원 토론회<금융거버넌스의 위기 어디서 왔나>.. 최종부 2014-08-28 8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검색 검색초기화
사이트맵 | CFE 소개 | CFE 정보 | 후원회원 | FAQ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