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저출산 대책 효과 높이려면

자유기업원 / 2019-04-19 / 조회: 764       뉴스웍스

자유기업원, '저출산의 한국경제:원인과 해법' 보고서 발간


자유기업원이 19일 '한국경제의 진단과 처방' 시리즈의 네 번째 보고서로 전용덕 대구대 명예교수의 ‘저출산의 한국경제: 문제, 원인 그리고 해법’을 내놨다.


이번 시리즈는 한국을 덮친 초저출산 쓰나미에 주목했다.


2018년,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역대 최저 수치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원인을 분석하고, 지난 10년간 출생아 1명당 저출산 예산이 14배 증가했음에도 정부의 대책이 큰 효과가 없는 이유를 찾았다. 출산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비혼과 만혼 문제도 함께 다뤘다.


전용덕 교수는 저출산의 원인을 미혼 여성과 기혼 여성으로 분류하여 분석했다.


기혼 여성을 대상으로 한 유배우 출산율에 비해 모든 여성을 대상으로 한 합계출산율이 매우 낮은 것은 저출산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 미혼이라는 점을 나타낸다. 저출산의 원인으로서는 미혼 여성이 기혼 여성보다 약 2.7배 더 중요하다.


2006년 이후 역대 정부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수많은 대책을 수립하고 엄청난 자원을 투입해왔다.


전용덕 교수는 정부 저출산 대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정부가 출산율을 높이기 위하여 개인에게 각종 보조금을 지불하는 것은 국가주의에 기초한 것이다. 자녀를 갖는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다. 그러나 정부는 그런 개인적인 행위에 대하여 보조금을 지불함으로써 출산을 국가적인 목적에 맞도록 유도하고자 했다.


문제는 결혼, 출산, 육아, 교육, 주거 등에서 개인들의 결정은 언제나 최적 행위라는 것이다.


최적 행위란 경제주체가 주어진 사회·경제 환경에서 가장 최선의 선택을 하는 행위를 말한다.


저출산에 대한 정부의 해법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정책의 대상이 되는 개인은 이미 최적 상태에 도달해있거나 당장 최적 상태가 아니더라도 곧 최적 상태에 도달할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의 저출산 정책은 그 효과가 미미하다고 하겠다.


자신이 직면하고 있는 환경이 바뀌지 않으면 개인들은 그런 행위를 변경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이 ‘최적화된 행위’라는 개념의 의미이다.


그러나 앞에서 지적했듯이 개인이 직면하는 환경은 시스템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시스템적 접근으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정부가 기혼자에게 지원하는 출산 보조금은 그 효과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정부의 출산 보조금 중에서 기혼자에게 지원되는 보조금이 어느 정도 비중이 되는 것인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기혼자에게 지원되는 보조금이 결코 적은 것은 아니다.


셋 이상의 자녀를 가진 다자녀 가정에게 지원되는 보조금이 대표적인 것이다.


물론 정부 또는 지자체가 미혼자에게 지불하는 보조금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것은 청년의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라 미취업 청년에게 그냥 보조금을 지불하는 것이다. 그 점에서 그 보조금이 결혼과 출산에는 미미한 영향을 줄 것을 예상할 수 있다.


정부의 저출산 보조금이 본격적으로 투입된 2006년 이후에 합계출산율이 일정 기간 상승했다가 하락한 점이 그 추론을 증명한다.


전용덕 교수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면 미혼, 즉 혼인 연령이 높아지는 것과 비혼에 노력과 자원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전용덕 교수는 저출산의 시스템적 해법을 총 네 가지로 제시했다.


질 좋고 안정된 일자리의 충분한 창출 부동산·교육 등과 같은 주요 재화의 가격 안정, 교육 규제의 혁파, 육아 인프라의 구축이다.


가장 기본적인 경제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것이야말로 저출산 문제 해결의 열쇠라고 강조했다.


문병도 기자

       

▲ TOP

NO. 제 목 등록일자
8502 금융리더십 공백 노린 5%룰…최종구·은성수 패싱?
자유기업원 / 2019-09-15
2019-09-15
8501 자유기업원 “한국 경제자유지수 세계 33위”
자유기업원 / 2019-09-15
2019-09-15
8500 하이에크 `노예의 길` 다시 읽힌다
자유기업원 / 2019-09-10
2019-09-10
8499 [아침토론] 금융위 ‘5%룰’ 완화…“경영권 견제 vs 기업에 목줄”
자유기업원 / 2019-09-09
2019-09-09
8498 윤석헌 금감원장, 해외펀드손실 ‘민간’ 탓 주장은 ‘적반하장’
자유기업원 / 2019-08-23
2019-08-23
8497 차보험에 피멍든 손보사들…금감원이 생태계 파괴 앞장
자유기업원 / 2019-08-21
2019-08-21
8496 [공병호의 독서산책] 하이에크 ‘자유헌정론’
자유기업원 / 2019-08-18
2019-08-18
8495 ‘우파 독자들’ 부상하나… 서점가에 보수우파 도서 바람
자유기업원 / 2019-08-13
2019-08-13
8494 노동시장 문제와 해법...."노동조합의 본질은 노동자간 임금 약탈"
자유기업원 / 2019-08-06
2019-08-06
8493 윤석열 총장은 ‘선택할 자유’를 제대로 읽었나
자유기업원 / 2019-08-01
2019-08-01
8492 과도한 정부 개입은 `폭주 기관차`…경제에 약일까 독일까?
자유기업원 / 2019-08-01
2019-08-01
8491 ‘법인세 인하 NO’ ‘한시조치’에 멈춘 내년 세법개정안
자유기업원 / 2019-07-25
2019-07-25
8490 [신간] 자유기업원, 라스바드의 ‘인간 경제 국가’ 통합본 출간
자유기업원 / 2019-07-12
2019-07-12
8489 [신간] 자유기업원, 라스바드의 시장경제 입문서 ‘인간 경제 국가’ 통합본 출간
자유기업원 / 2019-07-11
2019-07-11
8488 BTS·U20 청년신화 찬물 끼얹는 선심성 퍼주기정책
자유기업원 / 2019-06-13
2019-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