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엔젤레스에서 시행하는 유급휴가 정책 ‘Feel good’은 그 비용을 생각하면 더 이상 ‘기분 좋은’ 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

Shirley Svorny / 2019-03-04 / 조회: 385

  cfe_해외칼럼_19-39.pdf


*본 내용은 아래 기사 및 칼럼 내용을 요약 번역한 내용임*
Shirley Svorny,
L.A.’s Feel-Good Plan for Paid Leave Won’t Feel Nearly as Good When the Costs Pile Up
27 February, 2019


로스엔젤레스 시의원 누리 마르티네즈와 데이비드 류는 로스엔젤레스에 'Feel good’이라는 유급휴가 정책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에서는 육아휴가나 출산휴가의 경우 18주 동안의 유급휴가를 이미 제공하고 있으며, 인당 70%까지 그 월급을 보장받을 수 있고, 주당 1252$의 상한액을 규정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 차원에서의 이러한 복지의 재원은 시민들의 수입에서 의무적으로 공제되며, 이러한 제도로 이익을 보는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모든 납세자들이 함께 그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시에서는 'Feel good’이라는 제도를 통해, 사원들이 육아 및 출산휴가로 보장받는 70%의 임금에 더하여 30%를 로스엔젤레스 내 기업체들이 부담하도록 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류는 이러한 정책이 기업들에게도 좋다고 말한다. 이러한 법을 통해 사원들의 생산성이 좋아지고, 이직률도 줄어들기에 기업들 입장에서도 이익을 볼 수 있는 제도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것이 진정으로 기업들에 있어 이득이 되는 것이었다면, 기업들은 정부의 이번 규제안 없이도 이전부터 사원들에게 육아휴직을 제안했을 것이다. 그러나 해당법안의 시행 때문에 기업들의 부담이 과중해지면, 기업들은 경쟁력을 잃게 되며, 경제발전을 위한 노력도 제대로 할 수 없게 된다.


비록 'Feel good’ 법안에 찬성하는 사람들은 아이가 부모와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것의 장점을 이유로 든다. 그러나 정부에서 기업들에게 의무적으로 사원들에게 30%의 임금을 제공하도록 강제한다면, 기업들은 사원들의 임금을 다른 부분에서 감면할 수밖에 없다. 그 예로 기업들은 병원비나 치과비와 같은 복지비용을 줄일 것이다. 아니면 연봉의 인상률을 낮추는 것도 생각할 수 있다.


게다가, 높은 고용비용이 부담되면 기업들은 필요 노동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는데, 자동화를 통해 사원들을 줄이는 것이 그러한 예이다. 결국 기업들이 이러한 방향을 추구할수록 노동력에 대한 수요도 줄어 실업이 증가한다. 더하여 손실분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들은 제품들의 가격을 올리고, 이러한 부담은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전이된다. 물론 이러한 부작용들은 지금 당장은 명확하게 보이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결국 해당법안을 통해 얻는 이익 때문에 발생할 손해들에 대해 시간이 지나면 인지하게 될 것이다.


마르티네즈와 류는 저소득층 가족들이 70%의 임금만으로는 생활할 수 없기에 해당 법안이 더욱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저소득층 가계에 대한 지원책들은 이미 존재하고 있다. 이들을 위해 연방정부 차원에서도 건강보험료 지원, 식비지원, 공공혜택 지원 등 다양한 혜택안들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이 'Feel good’이라는 기분이 좋아진다는 정책은 이름에서부터 모순이 존재한다. 만약 로스엔젤레스 시민들이 해당 정책에 따른 비용들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게 된다면, 더 이상 이 정책은 시민들에게 '기분 좋은’ 정책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다.


번역: 이재기
출처: https://www.cato.org/publications/commentary/las-feel-good-plan-paid-leave-wont-feel-nearly-good-when-costs-pile

       

▲ TOP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자
457 자본주의가 근로자들을 더 부유하게 하는 세 가지 방법
Bradley Thomas / 2019-06-17
Bradley Thomas 2019-06-17
456 일회용 비닐봉투 규제는 환경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Hans Bader / 2019-06-17
Hans Bader 2019-06-17
455 빈곤을 줄이는 핵심 요소: 가정과 주택
Patrick Spencer / 2019-06-14
Patrick Spencer 2019-06-14
454 파시즘에 대한 5가지 사실
Joe Carter / 2019-06-13
Joe Carter 2019-06-13
453 흑인 보상금은 천문학적이고 위헌이다
Hans Bader / 2019-06-13
Hans Bader 2019-06-13
452 아마존의 뉴욕 시 본사 설립 철회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은 틀렸다
Tom Mullen / 2019-06-12
Tom Mullen 2019-06-12
451 더 많은 해외투자와 기업진출을 바라는가? 사유재산제도를 강화하라
Kaycee Ikeonu / 2019-06-11
Kaycee Ikeonu 2019-06-11
450 기본소득제도로 포기해야 하는 것들
Gonzalo Schwarz / 2019-06-11
Gonzalo Schwarz 2019-06-11
449 공립학교는 보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Ryan McMaken / 2019-06-10
Ryan McMaken 2019-06-10
448 중국의 경기 침체는 지구촌 경제의 균열을 드러낸다
Claudio Grass / 2019-06-10
Claudio Grass 2019-06-10
447 천안문 사태 30주기: 숨기려 하지만 잊히지 않는 것
George Magnus / 2019-06-07
George Magnus 2019-06-07
446 자본주의의 특징은 경쟁이 아닌 자유로운 선택이다
Antony Sammeroff / 2019-06-07
Antony Sammeroff 2019-06-07
445 모디 총리는 인도의 국제적 위상을 어떻게 격하시키고 있는가
Sadanand Dhume / 2019-06-05
Sadanand Dhume 2019-06-05
444 미국 대도시에서 알맞은 가격의 주택을 찾기 어려운 이유
John Phelan / 2019-06-05
John Phelan 2019-06-05
443 자유사회가 당신의 소원을 모두 들어줄 수 없는 이유
Gary Galles / 2019-06-04
Gary Galles 2019-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