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정수가의 허구성

장윤성 / 2019-01-08 / 조회: 239


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내놓은 '균등 이윤 적정 수가론'이 가지고 있는 허구성을 생각해 봅니다. 학력고사에 똑같은 점수가 반영된다면 누가 굳이 어려운 과목을 공부하겠습니까? 수능 문제도 난이도에 따라서 배당 점수가 다른데 하물며 사람 몸에 가하는 의료 수기의 이윤 폭이 같다는 것은 얼마나 허구적인가요? 동일한 이윤 폭이라는 것은 어떻게 산정할 것이며, 그 이윤 폭이 사회적 합의에 의해 결정된다니, 이 무슨 어처구니없는 벼슬아치의 망발인가요.



       

▲ TOP


  • 하나님의 형상

  • 군주제에 대한 성경의 경고

  • 문케어 1년 1778억의 적자

  • 아버지만큼 될 자신이 없어요

  • 프리미엄 독서실

  • 시장의 복수, 소아용 인조혈관 부족사태

  • 만성질환관리사업

  • 왜 결정은 국가가 하는데 가난은 나의 몫인가

  • 유치원 다음은 병원이야 바보들아

  • 민사고의 독립 가능할까?

  • 서울대의대 비전 비판

  • 의료 인력 공급을 시장에 맡겨라

  • 문재인 케어의 숨겨진 목적

  • 정부보다 민간이 더 잘한다

  • DUR과 대체조제

  • 대학병원 주차하는데 30분